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해병대 '마린온'헬기 순직 장병 합동 영결식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등록일 2018년07월23일 20시56분  



해병대가 23일 오전 ‘마린온’ 헬기 시험비행 중 불의의 사고로 순직한 故 김정일 대령, 故 노동환 중령, 故 김진화 상사, 故 김세영 중사, 故 박재우 병장의 합동 영결식을 포항 해병대1사단 도솔관(부대 강당)에서 해병대장(葬)으로 거행했다. 순직 장병들은 지난 17일 상륙기동헬기 정비를 마치고 정비 상태 이상 유무를 확인하기 위한 시험비행을 실시하던 중 헬기 추락으로 순직했다.

해병대장으로 치러진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국방부장관, 해병대 장병 등 천여 명이 참석했고, 헌화, 분향, 영현 운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장의위원장인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은 조사를 낭독하기 전 고 김정일 대령, 고 노동환 중령, 고 김진화 상사, 고 김세영 중사, 고 박재우 병장 등 순직 장병의 이름을 부르며 애도했다.

전진구/ 해병대 사령관
5인의 해병 앞에 굳게 맹세합니다. 그들의 꿈이자 우리의 꿈인 공지기동해병대 건설을 반드시 이루겠습니다. 꿈을 이룬 그날 그들의 숭고한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았음을 해병대는 기억할 것입니다.

순직 장병들의 동기들이 앞으로 나와 추도사를 읽어 내려갔다. 담담히 읽어 내려가던 추도사는 너나 할 거 없이 울음섞인 목소리 가 되었다.

이승훈/ 고 김정일 대령 동기·중령(해사 50기)
먼저 떠나가는 나의 동기여 남겨지는 우리 동기들은 그대가 그토록 사랑했던 조국과 해군 해병대에 대한 숭고한 사랑을 가슴 깊이 새기며 그대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살아갈 것입니다.

추도사 이후 종교의식과 헌화와 분향이 진행됐다. 유가족들 국화를 영정 앞에두고 분향을 하고도 쉽사리 떠나지 못했다.

고인들의 영현이 운구차로 운구되고 운구차 주위를 둘러싼 유가족들은 눈물의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순직 장병들의 영현은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옮겨져 오후 6시 30분쯤 안장됐다.

군 당국은 앞서 순직 장병들을 1계급 진급을 추서했으며, 민·관·군 합동조사위원회를 중심으로 사고원인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국 기자

    • 김용국 기자
  •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