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영길 도의원 "10년째 1만원 참전명예수당 인상하라"

경북도의회 제30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자유발언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4일 06시54분  
경북도의회 정영길(성주) 의원
경북도의회 정영길(성주) 의원은 23일 제30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난 2009년부터 참전유공자에게 지원하고 있는 명예수당 인상을 촉구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참전명예수당은 6·25전쟁 및 월남전 참전유공자의 숭고한 위훈 보국 정신을 선양하고 보훈대상자가 존경받는 사회풍토 조성을 위하여 지원하는 수당이다.

세종시와 경남도는 매월 10만 원을 지원하고, 서울시, 광주시, 대전시는 5만 원을 지원하고 있으나 경북도는 현재 2만1643명에게 매월 1만원을 지원하며, 10년 동안 단 한 번의 인상도 없었다.

정 의원은 참전유공자의 평균연령을 보면 6·25참전 유공자는 87세, 월남전 참전 유공자 71세에 이르러 매년 1000명에서 3000명씩 줄어들어 평균연령을 고려해보면 참전유공자 분들에게 남아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며 구호로만 호국정신을 외칠 것이 아니라 내년 예산 편성시 반드시 참전명예수당을 인상, 편성할 것을 촉구했다.

정 의원은 “6·25전쟁 최후의 방어선인 낙동강선을 지키기 위하여 수많은 희생을 치르고 타국에서 나라를 위해 기꺼이 젊은 목숨을 내놓으며 경북의 혼을 지켜왔던 참전유공자분들이 실질적으로 예우받을 수 있도록 참전명예수당을 반드시 인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