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남대, 유럽연합·교육부·기업 지원 해외 파견 선발 인원 늘어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4일 18시32분  
▲ 정부와 기업 지원으로 인턴십, 교환학생 등 해외 파견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영남대 학생들(왼쪽부터 이호륜, 최윤지 씨).영남대 제공.
EU(유럽연합)·정부·지자체·민간기업 등으로 부터 장학금 등을 지원받고 해외 교환학생이나 인턴십에 참가하는 영남대 학생들이 늘고 있다.

국립국제교육원 한·미 대학생 연수(WEST 프로그램), 미래에셋 해외 교환장학생, 경상북도 대학생 해외인턴사업 등 외부 기관 지원으로 해외에 파견되는 영남대 학생들이 올해 하반기에만 23명이다.

국립국제교육원 ‘WEST(Work, English Study, Travel)’ 프로그램은 어학연수와 기업(관) 인턴을 연계한 중장기(12~18개월) 해외 파견 프로그램이다.

참가 학생들은 현지 적응과 실무영어 습득을 겸한 어학연수 과정을 마친 후 현지 기업 인턴으로 근무하면서 어학실력과 실무 역량을 한 번에 쌓을 수 있다.

특히, 양국 간 정부사업으로 미 국무부가 추천한 스폰서 기관이 참가자의 어학연수부터 인턴 기관 섭외까지 책임지고 있어 안정적인 프로그램 참여가 가능해 학생들의 관심이 높다.

참가자들은 항공료를 비롯해 어학연수 및 인턴 기간 중 생활비의 일부를 국비로 지원 받는다. 올해 상반기 참가자 모집에 영남대 학생 4명이 선발돼 하반기에 파견된다.

이번 WEST 프로그램 참가자로 선발돼 7월 17일 미국 시애틀로 출국한 영남대 물리학과 이호륜(4학년) 씨는 “인턴 전에 참여하는 어학원 프로그램이 다양한 커리큘럼으로 구성돼 있어 기대가 크다. 기회가 되면 인턴 마무리 후, 미 서부 자동차 여행도 해보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올해 2학기 파견되는 제22기 미래에셋 해외 교환장학생에 영남대 학생 5명이 선발됐다.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이 주관하는 이 프로그램은 해외 교환학생으로 파견되는 학생들을 선발해 1개 학기 파견 장학금으로 700만 원을 지원한다.

영남대는 EU(유럽연합)의 ‘에라스무스 플러스 프로그램[Erasmus(European Region Action Scheme for the Mobility of University Students) Plus Program]’을 통해서도 학생들을 유럽에 파견한다. 파견되는 학생에게 EU가 4000유로를 지원한다.

영남대 허창덕 대외협력처장은 “교환학생과 해외 인턴십 등 장기 해외 파견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교비를 지원하는 단기 파견 프로그램 등 다양한 국제화 프로그램이 있다. 학생들이 자신에게 맞는 프로그램에 참여해 글로벌 역량을 키울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