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계 지방정부 문화관광축제' 9월 14일 경주서 개막

경북도, 윤종진 행정부지사 주재 축제 자문위원회 열어 대책 논의
16일까지 사흘간 화백컨벤션센터···다채로운 문화·체험행사 마련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4일 19시39분  
세계 지방정부 문화관광축제가 오는 9월 14일부터 16일까지 사흘간 경주 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열린다.

경북도는 24일 도청 회의실에서 윤종진 행정부지사 주재로 축제 자문위원회를 갖고 추진방향, 문화행사, 시설, 안전관리 등 성공적 개최를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축제의 주제는 전 세계 청년들이 경북의 문화 관광을 중심으로 소통하고 공감한다는 의미에서 ‘글로벌 청춘, 친(親)한(韓) 경북 페스티벌(Global Youth, Friendly Gyeongbuk Festival)’로 정했다.

이는 최근 해외여행 주도층인 20~40대 청년들을 대상으로 경북의 빼어난 역사문화, 생태자원을 보여주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 해, 향후 재방문으로 이어 질 수 있도록 한다는 전략에서다.

이날 회의에서는 축제 참가자인 경북대 3학년 박은비(22)씨를 공동위원장으로 선임하고 젊은 층이 축제의 주인공으로 직접 참여해 프로그램 구성 등 전반적인 사항에 대한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청춘을 위한 축제인 만큼 프로그램도 다채롭게 꾸며지고 있다. 대구경북의 상생무드에 맞춰 대구·경북 관광 홍보부스가 상시 운영되고, 엿만들기·컬링체험·한복체험 등 한국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체험존도 운영된다.

가지각색의 해외문화를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지구촌 인테리어 홍보부스에서는 해당국가 참가자가 자국의 문화관광을 설명한다. 또한 K-팝 경연대회에서는 외국인 청년들의 끼를 발산하는 경연대회, 한류스타공연 등으로 축제의 하이라이트를 장식할 예정이다.

이밖에 국악, 통기타 공연과 더불어 동궁과 월지, 첨성대의 아름다운 야경을 감상 할 수 있는 신라달빛기행, 우리나라 대학생과 외국인 유학생의 다양한 의견을 나눌 수 있는 글로벌 청년 포럼 등 이벤트가 마련된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해외여행을 주도하는 20~40대 청년들을 대상으로 경북의 정체된 이미지를 탈피하고 젊은 도시로 탈바꿈하기 위해 친근감 있게 다가갈 수 있는 축제를 만들 예정이다”며 “축제에 참가하는 젊은이들에게 경북은 잊지 못 할 추억으로 남아,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발전하는 계기를 마련 할 것이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