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만희 의원, 영천시·청도군 국비 확보 총력

최기문 영천시장과 기재부 방문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4일 20시30분  
이만희 의원
이만희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영천시와 청도군 국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의원은 지난 23일 정부세종청사 내 기획재정부와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등을 차례로 방문해 영천시·청도군에서 추진 중인 현안사업들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예산 협의를 진행했다.

이 의원은 첫 일정으로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구윤철 예산실장을 비롯해 안일환 예산총괄국장과 고용환경예산과장, 국토교통과장, 지역예산과장, 연구개발예산과장, 농림해양예산과장 등 예산실 국·과장과 담당 사무관 등을 일일이 만나 2019년 국비지원 지역 현안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며 예산 반영을 요청했다.

특히 한국폴리텍대학 영천캠퍼스, 대구선 복선전철화(동대구~영천), 대구시계~금호간 국도 6차로 확장, 청도군 마령재 터널 건설사업, 청도군 국지도 69호선 운문~도계간 개량사업 등에 대해서는 사업의 시급성과 타당성을 강조하며 전폭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또, 박용규 환경부 상하수도국장과의 면담을 통해 자양면 상하수도 현대화시설 예산 230억 원 지원과 함께 영천시 및 청도군내 하수처리 확충사업, 하수관로 정비사업, 비점오염 저감 사업 등에 대해서도 예산 삭감 없이 증액 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이외에도 영천시·청도군의 현안사업인 영천 렛츠런파크 및 6차산업 지구 지정, 과수생산유통전문단지 조성, 일반농산어촌사업 등을 총괄하고 있는 농림부 김현수 차관과 만나 현안사업들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긴밀한 논의했다.

더욱이 이 자리에는 최기문 신임 영천시장도 함께 배석해 지역발전과 현안사업 해소를 위한 공동보조와 협력의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

이만희 의원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새로운 발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비 확보가 중요하다”며 “내년 예산안이 확정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지역 시장·군수님과 긴밀히 협의해 가며 국회차원에서 확실히 챙겨 나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