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슴 뛰는 서라벌의 밤…경주문화재야행 떠나요

27일부터 28일까지 교촌한옥마을에서 펼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5일 07시08분  
천년고도 경주의 야간문화행사인 ‘경주 문화재야행, 가슴 뛰는 서라벌의 밤’이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이틀간 경주 교촌한옥마을에서 펼쳐진다. 사진은 신라고취대 공연 모습.
천년고도 경주에서 다양한 문화재를 활용한 특색 있는 야간문화행사인 ‘경주 문화재야행, 가슴 뛰는 서라벌의 밤’이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이틀간 경주 교촌한옥마을에서 펼쳐진다.

역사와 낭만이 숨 쉬는 경주문화재야행은 경주시와 경주문화원이 주최, 주관하고 문화재청과 경상북도가 후원하는 야간 문화재 활용사업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 행사는 지역 내 문화유산과 주변의 문화콘텐츠를 하나로 묶어 무더운 여름밤에 다양하고 특화된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해 관광객에게 시원한 여름밤을 선사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두 차례 ‘천년야행’에 이어 올해 ‘경주문화재야행’으로 명칭을 변경한 이번 야행은 전통 한옥마을인 교촌마을을 주 무대로, 동궁과 월지에 이은 야경명소로 새롭게 복원된 월정교와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의 상징인 경주 최부자댁, 신라 국학의 산실인 경주향교를 중심으로 펼쳐진다.

이곳에서는 원효대사와 요석공주의 사랑 이야기를 품은 야사를 비롯해 야로, 야설, 야화, 야경, 야숙, 야식, 야시 등 8야(夜)를 테마로 다채로운 야간문화 향유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야사는 밤에 듣는 역사이야기로, 12대 400년 동안 실천적 나눔과 상생의 정신을 체험할 수 있는 경주 최부자댁 쌀 뒤주체험, 가훈쓰기, 삼행시 짓기를 비롯해, 신라인의 멋과 삶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신라복식체험 등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이 준비돼 어린이나 청소년을 비롯한 가족 단위의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야로는 ‘교촌 달빛 스토리 답사’로 교촌광장에서 출발해 최부자댁, 향교, 내물왕릉, 계림, 월정교, 교촌광장으로 다시 돌아오는 코스로 진행된다.

야설에서는 통일신라 제35대 경덕왕 시대의 승려 충담사의 안민가를 주제로 한 ‘아! 군(君)다이 아! 신(臣)다이’ 창작극이 지역 예술인을 중심으로 펼쳐진다.

야화는 교촌에서 계림으로 이어지는 숲길을 걷는 신화의 숲 힐링 로드가 펼쳐지며, 향교 명륜당 마당에서는 단편 독립 예술영화가 주제별로 상영된다.

야경은 어둠속 빛과 조명이 빚어내는 문화재의 아름다움과 조형미를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월정교, 교촌, 계림, 동부사적지대, 동궁과 월지 등의 야간 경관조명을 밤 11시까지 연장 운영하고, 야숙은 경주 최부자 아카데미에서 전통한옥숙박이 준비돼 있다.

야시는 경주지역 공예인들이 참여하는 공예품 전시 및 체험마당을 마련하고 판매, 체험, 경매 이벤트도 열린다.

주낙영 시장은 “시간을 거슬러 역사 속으로 들어가는 잊지 못할 추억이 될 이번 행사를 통해 경주의 여름밤 매력을 만끽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