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낙영 "시정 주요 현안사업 정부예산 반영"

경주시 국비 확보 총력전···문화재청 이어 중앙부처 방문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5일 18시47분  
주낙영 경주시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25일 기재부를 방문해 김용진 2차관(왼쪽)에게 국가시행 사업의 시급성과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주낙영 경주시장이 지역 균형발전의 근간이 되는 SOC사업의 국비확보를 위해 잇따라 중앙부처를 방문하는 등 목표한 예산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주시는 주낙영 시장이 지난 23일 문화재청장을 만난데 이어 25일에는 국가 재정을 총괄하고 있는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국비확보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날 주 시장은 기재부 2차 예산심의가 한창 진행되는 중요한 시점에 김용진 기재부 2차관과 만나 신라역사관 56왕6부전 건립(50억원)을 비롯해 농소~외동간 국도건설(10억원), 상구~효현간 국도대체 우회도로 개설(300억원) 양남~감포간 국도2차로 건설(100억원) 등 국가직접 시행사업의 시급성과 당위성을 설명하고 전액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특히 주 시장은 울산과 경주 외동을 통과하는 국도7호선이 교통량 증가와 산업단지 조성으로 도로용량이 한계에 달해 교통정체로 인한 물류비용이 급증하는 실정으로, 잔여 구간에 대한 조속한 확장공사가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경주 관광객 2000만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서는 도로망 확충이 시급한 실정으로, 신경주역세권개발사업에 따른 신구시가지 연결도로 확충과 청정 동해안 일대 접근성을 확보하고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한 도로 인프라 건설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시는 기획재정부의 막바지 예산심의가 있는 8월 초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기재부를 수시로 방문해 시정 주요 현안사업이 정부예산에 반드시 반영되도록 국비 확보에 총력전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주낙영 시장은 “경제살리기와 일자리창출, 지역 균형발전 등 시민과 약속한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서는 국비 확보가 최우선 과제”라며 “정부 예산안이 확정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중앙부처 방문과 인적 네트워크 활용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반드시 목표한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