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경시 재정 건전화 가속도

지방채 98억 조기상환···10억 원대 이자 절감 효과
일반회계 채무 제로화 달성 등 모범적 혁신 눈길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5일 21시15분  
문경시는 98억 원의 지방채를 조기 상환해 건전한 재정 운영과 모범적 재정 혁신을 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상환할 지방채는 2009년 지방교부세 감액분으로 발행한 36억 원과 2015년 삼일장 여관 일원 주차장 조성사업 30억 원,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신기 제2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32억 원 등이 그 대상이다.

상환 재원은 제1회 추경예산에 전년도 집행 잔액 등 순세계잉여금 309억 원 중 일부 재원을 활용한다.

문경시는 이번 조기상환으로 일반회계 채무 제로화를 달성하고, 10억여 원의 이자부담도 절감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게 됐다.

또한, 이번 상환으로 문경시의 지방채 규모가 2017년 말 기준 328억 원에서 2018년 말 기준 192억 원으로 확 줄어들게 된다.

남은 지방채 192억 원은 산업단지와 농공단지 입주기업의 부지매각 대금 등으로 충당되므로, 시 재정부담은 크게 줄어들게 된다.

문경시 관계자는 “열악한 재정여건 속에서도 재정 건전성 향상을 위해 노력을 해 왔으며, 채무상환에 투입됐던 재원이 사업에 투자돼 지역발전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