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천서 통근버스 운전기사 차 출입문에 목 끼여 사망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6일 07시14분  
김천경찰서
50대 남성이 자신이 운전하는 통근버스 출입문에 목이 끼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오전 5시 27분께 김천시 아포읍 도로변에서 통근버스 운전기사 A씨(59)가 자신의 버스 출입문에 목과 어깨가 끼어 숨져있는 것을 친구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 휴대폰에는 새벽 4시에 알람을 맞췄다가 해제한 흔적이 있었고 이후 4시 27분에 걸려온 전화를 받지 못했다.

경찰은 A 씨가 겉옷을 벗은 점 등에 미루어 새벽에 자신이 운전하는 버스에서 잠을 잔 후 내리다가 문 잠금장치 조작 중 문에 끼인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