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세용 구미시장 삼성전자 삼고초려의 절박성

경북일보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6일 17시44분  
장세용 구미시장이 구미를 떠나려는 삼성전자를 붙잡기 위해 삼고초려 하고 있다. 삼성은 장 시장의 절박한 삼고초려의 뜻을 헤아려야 한다.

장 시장은 26일 지역 출신 백승주·장석춘 국회의원, 김태근 구미시의회 의장과 함께 국회를 찾았다. 장시장이 국회를 찾은 것은 삼성전자가 구미에 있는 네트워크 사업부와 삼성메디슨을 다른 곳으로 이전하는 것을 검토 중인데 이를 잔류하게 해달라고 호소하기 위해서다.

문제의 삼성전자 네트워크 사업부는 직원이 400여 명인데 소속 일부 인원을 수원으로 빼가는 방안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메디슨은 삼성이 이전을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구미시는 이전을 두려워하고 있다.

국회를 찾은 장 시장은 ‘삼성전자 네트워크 사업부 및 삼성메디슨 이전 검토 철회 호소문’을 읽어내렸다. 장 시장은 “삼성전자 이전이 실제로 진행된다면 수많은 구미 시민들이 직장을 잃고 심각한 경제적 어려움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이 같은 계획을 철회할 것을 호소했다.

장 시장은 또 정부에 대해 국가 균형발전 전략에 대기업이 마음을 열도록 정책적 배려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시장의 호소는 이명박 박근혜 정권에 이어 문재인 정부 들어서도 수도권 규제가 더욱 완화되면서 지방의 대기업들이 수도권으로 빠져 나가는 문제를 에둘러 얘기한 것이다.

장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의 호소에 앞서 전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등 여당 지도부와 당직자를 만나서도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네트워크사업부 이전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 장시장은 이에 앞서 지난 20일,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을 직접 찾아가 목장균 지원센터장 등 임직원을 만나서도 구미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을 전했다.

지난 2004년 참여정부는 수도권 집중 완화와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을 제정했다. 하지만 이후 가시적 성과를 내지 못하고 지역과 수도권의 격차는 더욱 심해졌다. 다행히 문재인 정부는 이 같은 문제점을 인식하고 국가균형발전을 핵심 국정철학으로 하고 있다. 이 같은 시점에 삼성전자가 글로벌 기업의 둥지가 된 구미사업장에서 수도권으로 주력기업을 옮겨간다는 것은 국정철학과도 배치되는 것이다.

삼성전자가 네트워크 사업부를 구미에 계속 놓아두고 일부 공정과 인원만 수원으로 이전하겠다고 했지만 구미시민은 이전의 사례들에서 일종의 트라우마를 갖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07년 대규모 투자를 계획했던 구미기술센터 투자를 백지화하고 2010년 이후 스마트폰 생산기지를 베트남으로 옮겨 갔다. 이 때문에 당시 구미산업단지 내 협력업체 수백 곳이 폐업하거나 업종전환했다.

삼성전자는 왜 수원으로 가야 하는지 이유를 밝히고, 구미시는 무엇 때문에 기업이 떠나려 하는지를 잘 살펴 보완해야 한다. KTX역이 필요하면 역사를 만들고, 교육 여건이 부족하면 최고수준의 교육 여건을 만들어서 기업이 떠나지 않게 해야 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