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계엄령 문건 논란, 기무사 개혁 필요성 더 커져"

문 대통령 "합수단 철저 수사"···송영무 국방장관 문책도 시사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6일 20시40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계엄령 문건’ 논란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계엄령 문건 본질은 진실을 밝히는 것” 이라며 “관련자 엄중히 책임 물을 것”이라 발언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계엄령 문건 논란에 이어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 측의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합동수사단의 철저한 수사가 최우선 과제”라며 “기무사 개혁의 필요성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계엄령 문건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보고를 받고 이렇게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송영무 국방장관을 비롯해 계엄령 문건 보고 경위와 관련된 사람들에 대해서도 잘잘못을 따져보아야 한다”며 “기무사 개혁 TF 보고 뒤 그 책임의 경중에 대해 판단하고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기무사와 관련해 보고 경위에 대해서도 잘잘못을 따진다고 했는데 합당한 조처나 경질 이런 것 모두 포함된다고 해석하면 되는 것인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일단 책임을 따져보고 그에 따라서 판단을 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또, ‘대통령이 어떤 부분을 보고 기무사의 개혁 필요성 더 커졌다고 판단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국방위 사건뿐만 아니라 계엄령 문건이 나오고 지난 5월 기무사 개혁 TF가 가동이 됐는데 7월에 들어서서 계엄령 관련 문건들이 새로 나왔다. 그와 직접적 관련이 있는지 없는지 여부를 떠나서 지금 벌어지고 있는 여러 갈등의 양상들을 보시면서 그런 판단을 하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또, ‘기무사 개혁 TF의 보고를 받은 다음에 판단한다고 했는데 보고 시점 등은 결정이 됐나’라는 질문에는 “대통령 말씀이 이제 나왔으니 장영달 전 의원이 맡고 있는 기무사 개혁 TF에서 논의를 서두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또, “이번 인사에서 비서관급 인물들도 많이 바뀔 예정인가”라는 질문에는 “현재 어떤 비서관은 내정이 돼 검증 등 채용 절차를 이미 밟고 있기도 하고 아직 사람을 찾고 있는 곳도 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