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시, 도심 곳곳 폭염안전망 구축 잰걸음

1억7000만원 투입···긴급 안전 종합상황실 운영 등 행정력 집중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9일 19시09분  
경주시는 지속되는 가뭄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밭작물 피해 예방 대책으로 농업용수 10t 가량을 저장할 수 있는 이동식 물탱크인 물백 100개를 구입해 설치하는 등 폭염 피해 최소화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주시가 연일 이어지는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예비비 1억7000만 원을 긴급 투입하는 등 폭염 피해 최소화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29일 경주시에 따르면 연일 기록적인 폭염이 지속되면서 폭염을 유사재난으로 간주하고 피해 최소화를 위한 예비비 1억7000만원을 긴급 투입했다.

또한 지난 27일에는 도심 내부의 기온이 상승하는 열섬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주요 도로 곳곳에 운영 중인 살수차를 3대에서 8대로 확대 운영했다.

이와 함께 시가지 내 유동인구가 많고 가로수가 없는 횡단보도 주변으로 몽골텐트형 그늘막 쉼터 10개소를 추가로 설치했다.

특히 시는 계속되는 폭염에 관수시설을 갖추지 못한 밭작물 피해 우려가 높아지면서, 선제적 예방대책으로 예비비 7000만 원으로 가뭄이 심한지역 32개소(96ha)에 농업용수 10t 가량을 저장할 수 있는 이동식 물탱크인 물백 100개를 구입해 설치에 나섰다.

상습 밭작물 가뭄지역에 대해서는 중장기대책으로 양수기, 스프링클러, 물탱크 등을 우선 지원하고, 2021년까지 1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영구적인 가뭄 예방 대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주낙영 시장은 “관측사상 유례없는 폭염이 2주 이상 지속되면서 자연재해에 준하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현장을 중심으로 피해상황과 사전대비책을 빈틈없이 점검하고, 가용가능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시민의 안전과 재산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주시는 다음달 말까지 폭염중점대책기간으로 정하고, 폭염 피해 발생시 신속한 대응과 유관기관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종합상황실을 상시 운영하고 있다.

실시간으로 폭염 상황에 대한 정보를 시민과 공유하는 한편 전 지역 경로당, 마을회관 등 194개소를 무더위 쉼터로 지정 운영하고, 취약계층의 온열질환자 발생 예방과 긴급 구호 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또한 무더위로 인한 가축 피해가 급속히 늘어나면서 축사 차광막 설치, 지붕 물 뿌리기, 송풍기 이용 공기순환, 가축면역력 증진을 위한 비타민 제제 투여 등 축산농가 폭염피해 예방지도에 적극 나서는 한편 축사환경 및 가축생산성 향상을 위한 각종 지원사업을 조기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