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주 아자개쌀, 남아프리카공화국 첫 수출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30일 07시53분  
아자개영농조합법인 관계자들이 아프리카 첫 수출에 따른 선적을 자축하고 있다.
상주시가 자랑하는 ‘아자개쌀’이 처음으로 남아프리카공화국으로 수출돼 수출시장 다변화에 청신호가 되고 있다.

사벌면 소재 아자개영농조합법인(대표 정태식)이 지난 27일 3t(10kg들이 300포, 600만 원 상당)의 아자개 쌀을 수출업체 ㈜플래닛(대표 배정익)을 통해 아프리카로 첫 수출했다.

정태식 대표는 “아자개영농조합법인은 수출을 통해 해외시장에서 상주 쌀의 뛰어난 품질을 알리는 등 우리 쌀에 대한 세계화에 힘써오고 있다”며 “현재 북미와 중동, 그리고 아시아 시장에서 매년 주문량이 늘고 있는 추세”라고 밝혔다.

윤해성 유통마케팅 과장은 “아프리카 시장개척을 통해 수출시장 다변화를 꾀하고 품질 고급화로 수출시장을 확대해 농가소득을 늘릴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대 기자

    • 김성대 기자
  • 상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