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본 조요시 '한·일친선소년축구단', 자매도시 경산시 방문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30일 07시53분  
경산시를 방문한 조요시의 ‘한,일친선 청소년 축구단’과 경산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산시 제공.
경산시와 국제 자매도시인 일본 조요시의 ‘한·일 친선소년 축구단(단장 나시오 다다시)’ 23명(선수 16명, 임원 7명)이 지난 27일 경산시를 방문했다.

이번 ‘한·일 친선소년 축구단’은 대구시축구협회 초청으로 4일간의 일정동안 친선경기를 갖기 위해 조요시와 근교지역 축구클럽 3곳에서 실력이 우수한 학생들을 선발해 대구지역 초등학교 3곳과 친선경기를 치른다.

방문단은 조요시 시장의 친서와 함께 지난해 한일교류를 활발히 진행해 성과를 보인 단체에게 수여하는 ‘다카마도노미헌창’을 수상한 사쿠라와무궁화회에서 수상 기념으로 받은 상패의 레프리카(회화·조각·우승컵 등의 복제품 )를 제작·전달했다.

이와 함께 경산시에서 수입한 대추로 만든 젤리 형태의 ‘대추돌체’를 축구부 주장(야마다 라쿠토)이 최영조 시장께 증정해 경산시와 조요시의 교류가 더욱 더 깊어지도록 노력하자며 기쁨을 같이 나누었다.

특히 이날 경산시를 방문한 축구선수단 모두가 경산에 오기 전 설레인 마음을 표현한 노래 ‘행복의 나라로’를 불러 행사장내 분위기를 한층 더 고조 시켰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지역의 사동 초등학교 축구단이 해체돼 경산시에서 축구경기를 하지 못하게 된 것에 아쉽다. 스포츠를 통해서 상호간의 문화이해와 존중 등으로 자존감을 키우고 미래를 향한 힘찬 도약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