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산 관광, 친구·가족끼리 하루만…체류형 23% 불과

울산시 ‘체류형 관광 활성화 방안’연구 관련 설문조사 결과

온라인뉴스팀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30일 11시40분  
울산을 방문하는 관광객은 친구나 가족끼리 와서 대부분 당일 여행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는 지난 5월 24일부터 6월 5일까지 간절곶, 대왕암공원, 태화강대공원, 장생포고래문화특구, 울산대공원 등 5곳에서 관광객 300명을 대상으로 ‘체류형 관광 활성화 방안 수립’과 관련하여 벌인 ‘내국인 관광객 설문조사’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30일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울산관광경험을 질문에서는 ‘처음’이 79.3%로 나타났다.

울산관광 시 동반형태에서는 친구 41.7%, 가족 35.7%, 연인 11.0%, 그리고 혼자, 친지, 직장동료 각각 3.7% 등의 순을 보였다.

울산체류일정의 경우 당일 76.3%, 1박 2일 19.3%, 2박 3일 3.7% 등 당일 일정이 대부분이었으며 다만 거주지가 수도권인 경우 1박 2일이 40.0%로 조사됐다.

체류시 숙박장소((1박 이상 체류 관광객)는 여관·모텔 59.2%, 비즈니스호텔 21%, 친구·친지집 7.0%, 5성급 호텔, 콘도·펜션 각각 5.6% 등으로 나타났다.

체류형 관광 활성화를 위한 필요사항(전혀 그렇지 않다 1점, 보통 3점, 매우 그렇다 5점) 질문에서는 야간개장시간 연장 4.59점, 야간체험프로그램 운영 4.53점, 야간볼거리 다양화 4.48점 등으로 나타났다

또한야간 경관 개선 4.44점, 관광지 교통접근성 4.39점, 종사원의 친절 4.31점, 유스호스텔 신설 4.31점, 리조트 신설 4.19점 등으로 관심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울산시 관계자는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체계적이고 실용 가능한 체류형 관광 활성화 방안 도출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발전연구원은 ‘체류형 관광 활성화 방안 연구 용역’을 지난 2월 착수, 오는 8월 완료할 예정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