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22년까지 융합의료산업 혁신생태계 조성

대구시, 산업부 혁신도시 공공기관 연계 육성사업 선정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31일 21시19분  
대구시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18년도 혁신도시 공공기관연계 육성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2022년까지 향후 5년간 총 165억 원(국비 93억, 시비 40억, 민자 32억)을 투입해 대구 신서혁신도시 이전기관 역량과 첨복 단지 기능을 활용한 융합 의료산업 혁신 생태계를 조성한다.

‘혁신도시 공공기관연계 육성사업’은 혁신도시를 지역의 성장거점으로 조성해 지역 신성장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기 위한 사업이다.

대구에는 2015년 12월부터 12개의 공공기관이 이전을 완료해 지역 경제발전에 기여하고 있으나, 이전 공공기관의 핵심 역량을 활용해 지역 신산업을 집중 육성하는데 힘을 보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관기관인 경북대학교 산학협력단은 혁신 도시에 위치한 첨단정보통신융합산업기술원 6층을 개방형 연구실(OpenLab) 앵커시설로 구축한다.

이미 구축된 3D 프린터 등 디지털제조시설을 활용해 이전 공공기관인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교육학술정보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과 지역 혁신기관인 대구·경북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대구 테크노파크과 함께 기업의 혁신적인 제품개발과 사업화 역량 강화를 전폭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이전 공공기관, 지자체, 지역 혁신기관, 기업 등 산·학·연·관을 연계, 협력 체계를 강화해 지역 발전의 상생·협력 방안을 마련하고, 혁신네트워크 체계 구축을 통해 혁신도시, 기업, 지역사회가 더불어 성장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기존 의료기기산업과 ICT 산업의 동반성장을 이끌 융합 의료산업은 대구시의 미래 신성장동력으로써,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대구의 대표산업이 될 것”이라며 “지역 신산업 육성과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