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천의료원, 인도네시아 수방시 해외의료봉사 감동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02일 07시28분  
김천의료원 의료진이 현지 수술에 참여하고 있다. 김천의료원 제공
김천의료원(원장 김미경)이 인도네시아 수방시를 방문해 해외의료봉사 활동을 펼쳤다.

지난달 23일부터 29일까지 7일간 진행된 봉사활동에는 김미경 원장과 김미숙 단장을 비롯해 5명의 의사와 간호사 5명 등 10명의 의료진이 참여했다.

160만여 명의 시민이 사는 경상북도보다 면적이 크지만, 공공병원은 시립병원이 유일할 정도로 저소득층 대부분이 의료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의료봉사단은 의료 봉사 외에도 수방시 2개 초등학교(땀바깐, 분유하우 초등학교)와 딴중왕이 보건소에 손 위생과 구강위생 등 보건교육과 위생용품 및 학용품을 전달했다.

특히 봉사단은 수방시립병원의 달라진 진료 환경에 놀랐다.

김천의료원의 인도네시아 수방 시립병원 방문은 2015년 첫 방문을 시작으로 올해 4회째로 봉사단은 현지 수술에도 참여했다.

김미경 원장은 “수방 시립병원의 의료 환경이 달라진 속도는 경이로울 정도”라며 “병원 관계자의 노력하는 모습이 무척 인상 깊으며, 다음에는 더 많은 직원에게 이들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해 의료봉사에도 참여했던 김미숙 단장 역시 “지난해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 병원이 발전했다”며 “아직 부족한 점이 있지만 여기저기 변화하려는 모습이 보여 큰 보람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엘카 물리야나 수방 시립병원장은 “지난해 김천시 초청으로 김천의료원을 방문했을 때 첨단시설과 의료기술에 큰 충격을 받았다”며 “이후 병원을 발전시키려는 노력을 해왔다. 의료원의 적극적인 지원에 감사한다”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