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도 청와대처럼···시민소통창구 만들자"

전국 지자체 청원게시판 개설 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02일 17시41분  
청와대가 운영 중인 국민청원 게시판이 많은 관심을 끌어 포항시가 민선 7기를 시작하면서 유사한 청원 게시판을 개설하자 전국 곳곳의 지방자치단체도 잇따라 개설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취임 직후인 지난달 2일 “시민과 직접 소통하고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시민청원제를 도입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시민이 포항시에 바라는 안건을 홈페이지를 통해 올린 뒤 1개월 안에 2천명 이상 동의하면 시장이나 국·소장 등이 직접 답변할 계획이다.

이러한 청원 게시판이 인기를 끌면서 지자체들의 개설 붐이 일고 있다.

경기도는 다음달 중 ‘도민청원 게시판’을 개설해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정 인원 이상의 도민이 청원에 동참할 경우 도가 해당 청원에 대해 공식 답변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남시도 이르면 10월부터 시민청원제를 운영하면서, 5천명 이상이 청원하면 시가 답을 할 예정이다.

앞서 전남도는 지난달 30일 500명 이상 동의하는 온라인 청원이 있으면 도지사가 직접 답변하는 ‘전남 도민청원’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전남 여수시 역시 ‘열린 시민 청원시스템’을 개설해 20일간 500명 이상의 시민 지지가 있는 청원에 시장이 직접 답변하기로 했다.

인근 순천시도 시민의 정책 제안 사이트인 ‘소통 1번가’를 운영한다.

전국 지자체들이 이같이 주민 청원 사이트를 속속 개설 운영하는 것에 대해 일부에서는 촛불 집회 등을 지켜본 민선 7기 지자체장들이 어느 때보다 주민과 소통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한다.

실제 6·13 지방선거를 통해 취임한 전국 지자체장 중 상당수가 시민과의 소통, 주민의 행정 참여 확대, 직접민주주의 강화 등을 공약으로 내건 바 있다.

아울러 청와대의 국민청원 게시판이 갈수록 국민의 관심을 끄는 것도 지자체에 학습효과를 준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지방정가 관계자는 “민선 단체장들이 주민 의견을 많이 중시하는데 이번에 당선된 단체장들은 더욱 주민과 소통을 강조하는 것 같다”며 “앞으로 이같이 주민과 직접 소통하는 시스템이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