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위군, 불볕더위 농작물 병해충 꼼꼼히 살핀다

정밀예찰 실시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02일 18시19분  
합동 정밀 예찰 반은 작물 병해충 전문가로 구성된 경상북도 농업기술원 (기술지원과장 이동균)과 군위군농업기술센터 병해충예찰 반이 주요상습지에 예찰을 하고 향후 대농업인 지도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군위군은 중국에서 바람을 타고 날아오는 해충인 혹명나방, 벼멸구, 흰등멸구 등과 계속되는 불볕더위로 벼농사와 원예작물 후기 작황에 영향을 주는 농작물 병해충 방제를 위한 정밀예찰을 1일 경북도 농업기술원과 함께 시행했다.

이번 합동 정밀 예찰 반은 작물 병해충 전문가로 구성된 경상북도 농업기술원 (기술지원과장 이동균)과 군위군농업기술센터 병해충예찰 반이 주요상습지에 예찰을 하고 향후 대농업인 지도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박성기 군위군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벼의 경우 이삭 팰 때 관리를 소홀히 하면 도열병, 흰등멸구, 벼멸구, 혹명나방 등으로 큰 피해를 줄 우려가 있으며 불볕더위와 가뭄이 지속해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신속한 병해충 방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후기농작물 관리에 총력을 기울여 풍년 농사 달성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