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후체험' 40대 여성 관에 들어가 잠자다가 사망

구미경찰서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03일 15시18분  
구미경찰서
원룸에서 사후체험을 위해 관에 들어가 자던 40대 여성이 숨졌다.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3일 오전 6시 30분께 구미시 진평동 한 원룸에서 A(47·여)씨가 나무로 짠 관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 씨는 지난 2일 B 씨 원룸에서 B 씨 등 여성 2명과 함께 관 안에 들어가는 종교의식 행사를 했다.

경찰은 이를 사후체험으로 추정했다.

오후 8시께 관에 들어간 A 씨는 2시간여 지난 뒤 “숨쉬기 힘들다”며 관 밖으로 나왔지만, B 씨 등이 “조금만 더 참아봐라”고 권유하자 다시 관으로 들어갔고 B 씨 등 2명은 원룸에서 각각 잠을 잤다.

이후 새벽에 잠에서 깬 B씨가 관을 열어보니 A씨가 숨을 쉬지 않아 경찰에 신고했다.

관 뚜껑에는 못질한 흔적이 없어 경찰은 A씨가 스스로 나올 수 있었지만, 당시 깊은 잠에 빠졌거나 의식을 잃어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폭염으로 인해 밀폐 상태인 관 속에서 온열 질환 증세로 숨졌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경찰은 4일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가리는 한편 B 씨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경위를 조사한 뒤 과실치사혐의 적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