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주 곶감, 국내 최초 뉴질랜드 수출길

세계화·브랜드 구축 효과 '톡톡'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05일 20시49분  
상주 곶감유통센터(대표 황성연)가 국내 최초로 상주 곶감을 뉴질랜드로 첫 수출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상주 곶감이 국내 최초로 뉴질랜드에 첫 수출됐다.

상주곶감유통센터(대표 황성연)가 지난 2일 상주 곶감 1.6t, 4200만 원 상당을 수출업체 ㈜리마글 로벌(대표 임종세)을 통해 뉴질랜드로 첫 수출한 것.

장봉구 경제개발국장은 “지난해부터 상주시 곶감과 감 말랭이를 수입하고자 하는 해외 바이어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데 이는 우리 시가 상주 곶감에 대한 세계화 및 글로벌 브랜드 구축사업에 매진해 온 효과”라며 “최고급 상주 곶감 공급을 확대하기 위한 시스템 구축과 상주 곶감 산업 활성화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상주시는 이번에 수출한 곶감을 시작으로 다양한 신선 농특산물을 뉴질랜드 시장에 더 많이 선보이기 위해 올해부터 오클랜드에 상주 농특산물 해외 홍보관을 운영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대 기자

    • 김성대 기자
  • 상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