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시, 항구적 폭염대책 마련…T/F팀 구성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06일 07시49분  
경주시가 매년 반복되는 폭염에 대비하기 위해 항구적인 폭염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사진은 지난 2일 영상회의실에서 강철구 부시장 주재로 열린 항구적인 폭염대책 회의 모습.
경주시가 매년 반복되는 폭염에 대비해 항구적인 폭염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경주시는 지난 2일 영상회의실에서 강철구 부시장 주재로 ‘경주시 항구적인 폭염대책 회의’를 갖고, T/F팀 및 자문단 구성방안을 비롯해 추진방향과 주요 추진사업 유형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

이에 앞서 주낙영 시장은 지난달 30일 국소장회의에서 “유례없는 폭염이 3주가량 지속되면서 자연재해에 준하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으로,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폭염대책T/F팀을 구성하고, 각 부서의 유기적인 협조체계 구축과 함께 항구적인 폭염대책을 마련할 것”을 특별 지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우선 도로, 교통, 농축수산, 취약계층, 공원, 체육, 하천, 공원 등 11개 분야 13개 부서를 중심으로 항구적 폭염대책의 추진 방향과 운영 계획을 구체화하고, 전체 부서를 대상으로 세부 시책과 장기과제를 발굴해 이달 중으로 최종 T/F팀 구성과 시행계획 수립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또한 방재, 토목, 조경, 도시계획 등 각 분야별 유관기관, 시민단체, 대학교수를 비롯한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해 T/F팀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 항구적 폭염대책으로 시민과 관광객의 접근이 용이한 지역에 물놀이장, 바닥 분수, 도심 인공폭포 등 무더위를 식힐 수 있는 휴식 공간과 시설을 대폭 확충키로 했다.

이와 함께 남천과 북천 등 주요 하천의 낙차보와 유수지 등 저류시설물을 정비해 저수용량을 늘이고, 하천 유지용수 확보와 친수공간 조성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이밖에 도시 열섬현상에 따른 시가지 온도를 낮추기 위해 도로 살수 시스템, 버스승강장 쿨링 포그, 도심 횡단보도 녹지 조성 등 쾌적한 도심 공간을 위한 다양한 대책을 강구할 방침이다.

강철구 부시장은 “폭염으로 전국이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현상은 기상이변으로 인해 매년 반복되며 장기화될 전망이 높다”면서 “당면한 폭염상황에 대한 선제적 예방대책과 함께 멀리 내다보고 근본적인 항구대책 수립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