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수원·해오름동맹대학 글로벌봉사단, 체코 해외봉사활동 출정식

체코 트르제비치 지역 봉사활동 …교육봉사·문화교류 등 시행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06일 19시49분  
▲ 6일 한국수력원자력-해오름동맹대학 글로벌봉사단이 19일까지 이어질 체코 해외봉사활동 출정식을 가졌다. 한수원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과 해오름동맹대학 글로벌봉사단이 6일부터 19일까지 12박 14일 동안 체코 트르제비치 지역에서 봉사활동을 펼친다.

봉사단은 한수원 직원 10명과 동국대, 위덕대, 울산대, 한동대, 포스텍, UNIST 등 해오름동맹 지역 내 6개 대학 재학생 24명, 체코 현지 원전업계 소속 봉사자 7명 등 44명으로 꾸려졌다.

해오름동맹은 울산, 경주, 포항 등 동해권 원자력 관련 산·학·관 협력기구다.

봉사단원들은 체코 트르제비치 지역의 노인, 장애인 복지기관을 찾아 돌봄 활동과 한국 문화 체험활동을 펼치고, 축구장과 아이스하키장 시설을 보수할 계획이다.

특히 봉사단원들의 재능을 활용해 청소년 축구팀을 대상으로 과학 교구를 활용한 체험형 교육봉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16일에는 소고춤, 태권도, K-Pop 댄스 등의 공연과 한국 전통음식, 한복, 전통 놀이, 전통 공예 등의 문화 체험 부스를 운영하는 문화교류 행사를 진행한다.

체코는 트르제비치와 가까운 두코바니 지역에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검토 중이며, 한수원은 체코 원전 수출을 모색하고 있다.

해오름동맹대학 글로벌봉사단의 체코 봉사활동은 지난해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로, 한수원은 체코 내 한수원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윤상조 한수원 지역상생협력처장은 “이번 체코 봉사활동을 통해 한-체코 간 우호관계를 다지는 계기가 되고, 나아가 대한민국의 평판을 높여 향후 체코 원전 수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