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22년 대입 '사실상 현행 유지'

교육회의, 개편 권고안 발표
정시확대···비율은 명시 안해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07일 21시31분  

2018080700020031397.jpg
▲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대입제도개편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교육회의 2022학년도 대입제도 최종 권고안을 발표하고 있다.연합
2022학년도 대입제도가 큰 틀은 지금과 같이 유지하는 방향으로 결론 날 것으로 보인다.

국가교육회의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학입시제도 개편 권고안’을 발표한 뒤 교육부에 전달했다. 교육부는 이번달 말 결론을 내기로 한 가운데 권고안에서 큰 변화는 없을 전망이다.

권고안은 대입개편 공론화위원회가 발표한 시민참여단 공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대입개편 특별위원회가 마련하고 국가교육회의가 심의, 의결했다.

선발방법 비율은 확실한 수치를 제시하는 대신 현행보다 확대될 수 있도록 하라는 뜻을 보였다.

산업대·전문대·원격대 등 설립 목적이 특수하거나 학생 수 감소로 충원난을 겪는 대학이 있는 만큼 적용 제외 대상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교육회의는 공론조사 결과 시민참여단이 수능 위주 전형 확대를 요구했지만 각 대학이 놓인 상황과 신입생 선발방법 비율이 다르다는 점을 고려해 이 같이 결론 내렸다.

또한 교육부가 더 많은 자료를 가지고 있는 만큼 교육부에서 비율을 정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수시모집에서 수능 최저학력 기준 활용 여부는 대학이 자율적으로 정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도록 권고했다.

수능 평가방식은 현행 절대평가인 영어와 한국사에 제2외국어·한문을 추가하고 국어·수학·탐구영역은 상대평가로 유지하기로 뜻을 모았다.

앞으로 수능 시험영역에 통합사회·통합과학이 포함되면 절대평가 방식을 도입하기로 했다.

2022학년도부터 전 과목을 절대평가화하는 것은 이르다는 시민참여단의 뜻이 반영됐다. 여기에 수능 위주 전형을 확대하라는 의견이 우세한 만큼 변별력 확보에 대한 고민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상당수 시민참여단이 수능 절대평가 과목을 중장기적으로 늘려가야 한다고 의견을 밝힌 만큼 장기적으로 절대평가를 준비하라고 권고했다.

교육부는 국가교육회의 권고안을 바탕으로 수능 과목구조, EBS연계율 등 세부 사항을 조정해 이달 말 종합적인 대입제도 개편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