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캐릭터 ‘포이' 인기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08일 16시20분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산림복지 캐릭터‘포이’.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윤영균·이하 진흥원)의 공식 캐릭터인 ‘포이(FoWI)’가 숲과 어울리는 친근한 이미지로 국민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8일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 따르면 올해 처음 개최되는 ‘제1회 우리동네 캐릭터 대상’에 진흥원 캐릭터 ‘포이(FoWI)’가 참가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가 주관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주최로 지역·공공 캐릭터의 대국민 인지도를 높이고 지속적인 활용을 독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산림복지 캐릭터‘포이’.
포이(FoWI)는 지난 4월 서울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개원 2주년 기념, 산림복지와 일자리 심포지엄’에서 처음 공개, 4일 만에 8,600여 명이 카카오톡 이모티콘을 내려받을 정도로 높은 인기를 실감했다.

특히 진흥원 홍보대사인 배우 김규리 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포이(FoWI) 인형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진흥원의 심벌마크를 형상화한 포이의 머리는 풍성하고 부드러운 산림을 표현했으며, ‘맑은 공기와 하늘의 파랑(Blue)’, ‘산림과 대지의 초록(Green)’ 색상을 사용해 기관의 비전을 담았다.

진흥원은 포이(FoWI)를 활용해 카드뉴스, 영상, 인형탈, 봉제인형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 진흥원이 운영하는 전국의 산림복지시설에서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전 연령층이 더욱 친근하게 산림복지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해 이용자들로부터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산림복지 캐릭터‘포이’.
윤영균 진흥원장은 “포이(FoWI)는 숲과 함께 국민의 행복을 증진하는 진흥원의 설립목적에 부합한 캐릭터”라며 “앞으로도 캐릭터를 다방면으로 활용해 국민에게 산림복지정책을 알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진흥원은 다양하고 체계적인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국민의 건강증진과 삶의 질 향상, 행복 추구에 기여하기 위해 ‘산림복지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 2016년 4월 설립된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한 기자

    • 권진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