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 U턴 기업 지원 확대·대구 뇌 산업 구축

지자체 '혁신 성장' 예산 확대···지역혁신협의회 9월 21일 발족
정부, 관계부처 TF 구성·운영

행정사회부 등록일 2018년08월08일 20시53분  
경북도와 대구시의 혁신사업이 정부의 지역 내 역량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맞춤형 혁신성장을 주도하는 시도별 협의체가 내달 출범할 예정 이어서 활성화가 기대된다.

정부는 8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한 17개 시·도지사와 함께 ‘지역과 함께하는 혁신성장회의’를 열고 지역 혁신사업의 주체가 분산돼 있어 지역 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반영하는 ‘지역혁신 협력체계 구축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경북도 혁신사업은 △낙후된 지역 SOC 확충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 개선 △U턴과 지방이전기업 등 지방 투자기업 지원 확대 등이다.

대구시는 뇌 산업 분야 혁신성장 동력 기반 구축과 R&D 136억원, 일자리 약 183명 창출이다.

정부는 현재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지역 사업을 지원하고 있지만 사업이 부처별로 분산돼있어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는 이런 지적을 반영해 다음 달 21일 지자체별 지역혁신협의회를 발족하기로 했다.

지역 내 다양한 혁신 주체들을 연계해 역량을 효과적으로 결집하겠다는 취지다.

위원은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지역혁신기관, 기초단체장 등의 추천을 받아 시·도지사가 20명을 위촉한다.

이들은 신규 과제를 발굴하고 지역 발전계획·사업을 심의·조정·평가·관리하는 등 혁신사업을 총괄하는 역할을 한다.

지역혁신협의회의 활동을 지원하는 지역혁신지원단과 지역혁신지원센터도 설치된다.

시도의 실·국 내에 설치되는 지역혁신지원단은 협의회의 활동을 지원하는 전담 조직이다.

지역혁신지원센터는 협의회의 혁신 교육과 컨설팅, 네트워크 구축, 우수사례 발굴 등 역할을 하게 된다.

각 지자체는 지금까지 이뤄진 지역혁신 주체의 활동을 모두 지역혁신협의회 중심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시도 주도로 혁신성장 프로젝트를 제안하면, 중앙부처는 규제·제도개선 등 맞춤형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기존의 지역발전투자협약 제도를 활용해 지역혁신협의회 심의를 거친 자립 사업 기획을 포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중앙부처와 지자체, 균형위, 지역혁신협의회가 참여하는 균형발전 상생회의 등 중앙과 지방 간 정례적 소통 채널도 두기로 했다.

정부는 다음 달부터 지역혁신체계 개편을 위한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를 구성·운영할 방침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