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병대 헬기 추락 사고조사위원회 출범…첫 회의 개최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09일 07시35분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 사고 원인을 밝혀낼 ‘민·관·군 합동 사고조사위원회’가 8일 출범했다. 같은 날 오후 사고조사위는 포항 해병대 1사단에서 첫 회의를 가졌다.

이들은 회의를 통해 사고조사 진행 현황을 공유하는 한편, 향후 추진 사항을 협의한 뒤 분야별 조사에 돌입한다.

해병대 관계자는 “사고조사위원회는 독립적으로 활동하며 국방부와 해병대 사령부에서 운영하는 사고조사지원 TF의 지원을 받는다”고 말했다.

사고조사위는 유가족의 요청에 따라 민간 분야와 정부기관 전문가를 확대 편성했다.

조사위원장은 유가족이 직접 추천한 공군사관학교 명예교수인 권재상(공사23기) 예비역 대령이 위촉됐다.

조사위원은 민·관·군 전문가 37명으로 이뤄졌다.

민 위원회 9명(항공안전관리, 금속공학, 헬기유동, 미국 해병대 항공 전문가 등), 관 위원회 5명(국토교통부, 서울지방경찰청, 산림청, 소방청 추천 인원 등), 군 위원회 22명(비행, 정비, 수사·일반분야 등)으로 구성됐다.

하지만 분야별 전문 조사위원이 필요하다고 판단 될 시 추가적인 영입이 가능해 사고조사위의 규모는 앞으로 더 커질 가능성도 있다.

또한 사고조사위는 지난 2016년 노르웨이 ‘슈퍼 퓨마’ 사고 조사에 참가했던 외국 전문가 섭외도 추진 중이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수리온(마린온의 원형) 헬기 개발 당시 기술제휴 업체인 에어버스 헬리콥터가 제작한 슈퍼 퓨마 헬기도 2016년에 유사한 사고가 발생한 바 있기 때문이다.

당시 슈퍼 퓨마 사고의 원인은 메인로터의 동력전달을 담당하는 기어박스(KGB) 내 기어 8개 중 1개가 피로균열로 인해 파괴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해병대는 지난달 17일 마린온 추락사고 발생 직후 조영수 전력기획실장을 조사위원장으로 육·해·공군 항공분야 전문가들로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고 원인을 조사해왔다.

그러나 유족 측은 정확한 사고원인 규명하려면 민간 전문가도 조사위에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해병대와 유족 측은 지난달 21일 민·관·군 합동조사위를 양측 동수로 구성하기로 결정하고 유족 측에서 추천하는 인물로 위원장을 선임한다는 합의문을 발표했다.

해병대 관계자는 “민·관·군 위원회는 각자의 전문 분야에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전체회의를 통해 조사 결과를 공유하게 된다”며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의혹 없는 조사를 진행해 철저하게 사고원인을 규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희진 기자

    • 류희진 기자
  •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