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주시 중앙선 폐선부지 활용 주민설명회 개최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09일 17시35분  
‘중앙선 철도 유휴부지 활용 기본계획’에 대한 주민설명회가 9일 풍기읍사무소에서 열렸다.
영주시는 9일 풍기읍사무소와 문수면사무소 2곳에서 ‘중앙선 철도 유휴부지 활용 기본계획’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이에 따라 시는 중앙선 복선전철화 사업으로 폐선되는 구간(죽령터널에서 평은면 용혈터널까지 전체구간 28.9km)에 대해 활용방안을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번 설명회는 풍기읍을 비롯한 7개 읍면동 폐선 구간 지역주민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레일바이크 설치로 관광자원화, 마을수익사업 제안, 연결도로개설 등 다양한 주민의견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 3월부터 ‘중앙선철도 유휴부지 활용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수행 중이며,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영주구간 폐선예정부지 활용계획인 휴식&관광테마사업을 기본으로 한 지역의 미래 발전을 견인하는 관광자원화 및 주민친화적인 공간으로 조성키로 했다.

특히 시는 죽령터널에서 평은면 용혈터널에 이르기까지 3개권역(소백산권역, 생활중심권역, 영주댐권역)으로 구분해 기존의 지역자원과 연계해 지역의 성장잠재력을 높이는 종합적인 활용방안을 강구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주민설명회에서 제시된 주민의견을 적극 반영해 내달 중 최종보고회를 열 계획이며, 전문가 검토 등을 통해 10월까지 최종 용역 결과를 내놓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한 기자

    • 권진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