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동시, 민선7기 첫 추경예산 1조1460억 편성···시의회 제출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09일 20시13분  
안동시청 전경.
안동시가 민선7기 들어 총 1조 1460억 원 규모의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안동시의회에 제출했다. 기정예산보다 5.9%인 640억 원이 늘어난 규모다.

올해 들어 일반회계와 특별회계를 합쳐 본예산 1조 원을 돌파한데 이어 이번 추경예산이 의결되면 일반회계 1조 원을 돌파하는 겹경사를 맞게 된다.

이번 추가경정예산은 일자리 창출과 관광객 유치, 서민생활안정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우선으로 재원을 배분했다. 또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공연과 체육시설을 확충하고 노인과 아동복지 등 복지 분야도 적극 배려했다. 마을공동주차장 설치와 주민숙원사업, 저수지 보수 등 시민과 농업인들의 불편해소를 위해서도 많은 관심을 뒀다.

최대과제이자 현안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회적경제 청년일자리사업과 도시청년시골파견제, 청년괴짜방 조성, 아이행복도우미, 보육교사 처우개선 등 108억 원을 편성했다. 또 강변인라인장 개보수와 각종 운동기구 설치, 다양한 문화공연 지원을 통해 문화예술인의 역량 강화와 함께 시민 삶의 질 향상을 도모했다.

축제장 주변 부교설치와 한자마을어린이 선비문화체험공간 조성, 안동관광스탬프 투어 등 관광사업 추진을 위한 예산도 마련했다. 치매안심센터 구축과 경로당 공기청정기 보급, 공공실버주택 건립 등 복지 분야도 깊은 관심을 가졌다.

옥동 공영주차장 증축과 마을공동주차장 등 주차난 해소를 위해 39억 원을 편성했다. 소규모 주민숙원 사업과 수해복구, 정비가 시급한 저수지 보수 등을 통해서도 크고 작은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국·도비 확보뿐 아니라 우수기업 유치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세입을 늘여 가고, 확보된 세원은 적재적소에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배분해 시민이 행복한 도시 안동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