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회적 기업, 고속도로 휴게소에 매장 입점

도로공사,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앞장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2일 21시16분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왼쪽 다섯 번째)이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양평방향)휴게소에 사회적 기업 1호점인 ‘㈜경주제과’ 매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가 고속도로 휴게소에 사회적 기업 매장 입점을 추진하며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고 있다.

최근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양평 방향)휴게소에는 한국도로공사 사회적 기업 1호점인 ‘㈜경주제과’ 매장이 개장했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사회적 기업 매장 개장으로 저소득 노약자, 여성 가장, 지역 귀향주민 등 취약계층 4명이 새롭게 일자리를 얻게 된다.

주말과 휴가철 성수기에는 자활세대 청소년들을 아르바이트생으로 고용할 계획이다.

또한 운영수익의 절반 이상을 종사원 복지향상과 지역사회 기부에 활용하고, 당일 판매 후 남은 빵, 과자류는 인근 복지시설에 기부할 계획이다.

도로공사는 1호점을 시범 운영한 후, 올 연말까지 전국 거점별 주요 휴게소 10곳에 사회적 기업 매장을 확대 도입할 계획이다.

㈜경주제과는 경주 특산물인 경주빵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장애인, 노약자, 여성 등 취약 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2017년 사회적 기업 인증을 받았다.

이강래 사장은 “휴게소는 국민 다수가 이용하는 공공시설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의무가 있다”며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사회적 기업과 지역주민, 도공이 더불어 상생할 좋은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