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시, 범비에스티·신우기전에 유망강소기업 현판 전달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3일 18시06분  
이강덕 포항시장(오른쪽)이 13일 오천읍 ㈜범비에스티 박주호 대표에게 ‘2018년 유망강소기업 신규 지정 현판’을 전달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13일 호동 ㈜신우기전에 ‘2018년 유망강소기업 신규 지정 현판’을 전달하고 있다.
포항시는 13일 오천읍 ㈜범비에스티와 호동 ㈜신우기전에 ‘2018년 유망강소기업 신규 지정 현판’을 전달하고 기업 현장근로자들을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현판식은 이강덕 포항시장, 포항시의회 지역구 의원, 기업 대표와 근로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으며, 행사에 앞서 이강덕 시장은 ㈜범비에스티 박주호 대표와 ㈜신우기전 우광식·우영하 대표를 각각 만나 기업 소개 및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범비에스티는 티타늄 등 특수금속 소재를 생산하는 회사로 다양한 규격의 동박제조장치에 따른 양극(Anode) 설계와 제작 기술과 일반 용접으로 접합되지 않는 이종 금속간의 면접합 피복(Cladding) 기술 등을 보유한 우수 기업이다. 지난해에는 185억 원의 매출실적을 기록했다.

㈜신우기전은 철강 자동화의 축적된 기술력과 시스템설계, 제어·통제 소프트웨어 기술 엔지니어를 보유, 협업 물류운송로봇, 철강 마킹·밴딩머신과 같은 특수목적용 기계를 제조해 지난해 71억 원의 매출을 올린 탄탄한 기업이다.

㈜범비에스티 박주호 대표는 “세계적인 경기침체로 지역경기가 많이 위축됐지만, 올해 포항시 유망강소기업 선정을 계기로 제2의 도약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세계경제 위기 속에서도 지역 기업들의 특화된 기술력과 핵심강점을 살려 자생력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며 “현장소통을 통해 기업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다양한 맞춤형 지원으로 지역기업이 글로벌 강소기업 및 월드클래스300에 진입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선7기 역점시책중 하나인 유망강소기업 육성사업은 기술경쟁력과 성장가능성이 있는 중소기업을 집중 육성해, 지역주력사업인 철강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성장 동력산업 확충을 통한 산업구조 다변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는 사업이다.

2015년부터 현재까지 54개사를 선정·육성 중이며 올해에는 11개사를 신규 지정해 연간 3천만 원씩 3년간 기술·경영·마케팅 등을 지원한다.

시는 앞으로 신규 선정기업 11개사 대해 부시장을 비롯해 구청장·본부장·일자리경제국장 등 간부공무원들이 직접 기업 현장을 방문해 현판을 직접 달아주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소통행정을 펼칠 예정이다.

올해 유망강소기업에 지정된 기업에는 지역의 우수한 R&D 연구 인력을 활용한 1대1 밀착지원인 ‘1사 1PM(Project manager)’ 운영을 통해 기업 기술자문·성장전략 수립과 R&D·사업화 지원에 힘을 보탠다. 또한 종합컨설팅을 수행해 각 기업에 최적화된 경영로드맵을 제시하고, 수출상담회지원을 통한 해외 판로 개척 지원과 중소기운전자금 우대 등 각종 재정적 지원도 뒷받침할 계획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