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천, 2013년 7월 대비 인구 7천여 명 증가

고용정보원 지방소멸위험지역 분류에 '반박'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3일 21시46분  
김천시가 한국고용정보원의 지방 소멸위험 지역 분류에 대해 현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시는 13일 “한국고용정보원이 발표한 ‘한국의 지방소멸 2018’ 보고서에 김천시가 새롭게 소멸위험 지역으로 분류됐으나, 정작 김천시 인구는 7000여 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보고서에 따르면 ‘한 지역의 20~39세 여성인구 수를 해당 지역의 65세 이상 고령 인구수로 나눈 값’이 0.5 미만이면 소멸위험 지역으로 정의되며, 김천시는 이 값이 0.496으로 처음 인구소멸위험 지역으로 분류됐지만, 실상은 이와 다르다”고 반박했다.

“연구의 기준시점인 2018년 6월 기준 김천시 인구는 14만1978명으로 연구가 처음 시작된 2013년 7월 13만4962명 대비 7016명이 늘어났다”고 밝힌 시는 “이번에 인구소멸지역에 포함된 것은 이 기간에 20~39세 여성인구가 2013년 1만4773명에서 2018년 1만4860명으로 87명이 늘어난 것에 비해 65세 이상 인구수가 2013년 2만6057명에서 2018년 2만9989명으로 3932명이 증가함에 따라 소멸위험지수가 0.5 이하로 하락한 것이 이유”라고 설명했다.

시의 설명대로 지방 소멸위험 지역까지는 아니더라도 김천의 인구정체 문제는 가장 큰 걱정거리 중 하나다.

올해 7월 기준 김천시 인구는 14만1812명으로 올해 1월 14만2618보다 806명 줄었다.

이로 인해 지난 7월 새롭게 취임한 김충섭 김천시장은 이제까지의 일시적이고 행정적인 인구 증가 정책 외에 ‘살기 좋은 김천, 아이 낳기 좋은 김천’을 만들기 위한 각종 정책을 고민 중이다.

김천시 관계자는 “단순 수치로 김천시가 지방소멸 위험 도시로 분류돼 안타깝다”며 “이번 연구결과를 계기로 시의 교육, 교통, 주거, 문화 등 실질적으로 생활양식을 변화시킬 수 있는 획기적인 인구증가 방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