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제·고용 정책 강화로 삶의 질 개선 시급

한은 대경본부, 대구 교육·문화-경북 복지·보건 비중 둬야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3일 21시46분  
대구와 경북 지자체는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대구와 경북 시·군·구별 모두 경제·고용부문의 정책 비중을 가장 시급히 강화해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대구는 교육·문화부문을, 경북은 복지·보건부문의 순이었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는 13일 ‘대구·경북 시군구별 삶의 질 평가와 정책적 시사점(이춘근 경일대 산학협력단교수, 고수정 경일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이굳건 한국은행 대구 경북 경제조사팀 과장)’의 연구·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2013년 과 2016년 대구지역 구 군별과 경북지역 시군별 삶의 질을 비교 분석했다. 이 연구에서는 삶의 질의 영역을 크게 5가지 영역 즉 경제·고용분야, 교육·문화 분야, 복지·보건분야, 교통·안전(정보)분야, 환경·공동체 분야로 구분하고 이를 보다 세분화해 38개 지표를 선정했다.

그 결과, 대구의 구·군별 부문 간 가중치는 경제·고용(0.3671), 교육·문화(0.1960), 복지·보건(0.1807), 환경·공동체(0.1475), 교통·안전(0.1087)의 순으로 나타났다.

경북지역 시·군별 가중치는 경제·고용(0.3609), 복지·보건(0.2339), 교육·문화(0.1607), 환경·공동체(0.1265), 교통·안전(0.1179)의 순이었다.

따라서 대구와 경북 시군구별 모두 경제·고용부문이 제일 높았다. 그 다음 순위는 대구는 교육·문화부문, 경북은 복지·보건부문이 높았다. 따라서 대구와 경북 지자체는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이들 부문에 정책의 비중을 보다 강화해야 할 것으로 지적했다.

대구지역 구·군 별 삶의 질은 2013년에 비해 2016년은 일부 구·군은 개선된 반면 일부 구는 악화 됐다.

전체적으로 볼 때 수성구와 중구, 달서구, 달성군은 상대적으로 양호하고, 동구, 서구, 남구, 북구 등은 상대적으로 부진 상을 면치 못했다.

경북지역 시·군별 단순 종합표준화지수는 대체로 보면 규모가 큰 시 지역이 비교적 높고 군지역이 낮았는데, 예외적으로 울릉군은 상대적으로 높았다. 반면에 봉화군과 예천군, 영덕군, 의성군, 군위군, 청송군, 영양군 등은 상대적으로 크게 부진했다.

포항시는 23개 시군 중에서 2-3위, 가중 종합표준화지수는 3위 수준으로 상당히 높았다. 그 이유는 경제·고용부문을 제외하고, 교육·문화부문과 교통·안전부문, 복지·보건부문, 환경·공동체부문 등이 양호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포항시는 5개 영역 중 양호한 4개 영역은 유지하거나 강화하면서 상대적으로 취약한 경제·고용부문을 강화시키는 것이 필요하다. 세부적으로는 경제·고용부문에서 상대적으로 크게 부진한 고용률이나 인구증가율, 1인당 세출액 등을 개선하고, 환경·공동체 부문 중에서 가족관계 만족도와 주민 1인당 생활폐기물 배출량을 개선해야 할 것으로 분석했다.

경주시는 23개 시군 중에서 2013년과 2016년 모두 상위권인 4위 수준으로 높았다. 교육·문화부문과 환경·공동체 부문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나머지 세 영역은 중간수준의 상태를 보였다. 따라서 경주시는 상대적으로 취약한 교통·안전부문과 복지·보건부문을 개선 해야 한다.

안동시는 23개 시군 중에서 2013년과 2016년 각각 8위, 7위 수준이었다. 영역별로는 교육·문화부문과 복지·보건부문, 환경·공동체 부문은 상대적으로 높았으나, 경제·고용부문과 교통·안전부문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구미시는 23개 시군 중에서 2013년과 2016년 모두 1위를 나타내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상대적으로 약한 복지·보건부문을 강화해야 한다는 분석이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