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아시나요?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등록일 2018년08월13일 22시27분  



광복절 하루 전날이 8월 14일이 무슨날인지 알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8월 14일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인 故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이다.

김학순 할머니는 1991년 8월 14일 기자회견을 통해 위안부 생존자 중 최초로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했다. 김 할머니의 증언 이후 전국의 생존자들이 잇따라 피해 사실을 알렸고, 이에 일본군‘위안부’ 문제가 인권 문제로서 국제사회에 알려지는 계기가 되었다.

이후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등 민간단체들이 2012년 12월 타이완에서 열린 ‘제11차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매년 8월 14일을 ‘세계 위안부 기림일’로 정해, 기념하기로 결정하였다. 그리고 세계 여성단체들은 2013년부터 매년 8월 14일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다양한 캠페인과 연대집회를 열고, 유엔 등 국제기구를 설득하기 위한 연대 활동도 강화하고 있다.

2017년 12월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이전까지 민간에서 진행돼 오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 국가 기념일로 지정됐다.

올해 8월 14일은 국가기념일로 지정되고 맞는 첫 일본구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다.

포항에서도 2018년 기림일을 맞아 포하여성회 주관으로 문화제가 열린다.

기림일인 14일 오후 7시부터 영일대 버스킹 3번 무대에서는 ‘제6차 세계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포항 문화제’가 펼쳐진다.

또 18일 토요일에는 나눔의 집과 공동주최로 생존 위안부 할머니들께서 생활하고 계신 나눔의 집의 일상을 담은 영화 ‘에움길’ 상영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께서 직접 그린 그림 전시회가 경북교육청 문화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광복절 하루전날인 8월 14일 용기있는 첫 목소리를 낸 고 김학순 할머니와 위안부 할머니들을 기억하고 잊지 않고 생각하는 하루가 되었으면 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국 기자

    • 김용국 기자
  •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