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시, 해양복합행정선 '문무대왕호' 진수식 열려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4일 18시23분  
경주시는 지난해 11월부터 건조에 들어간 해양복합행정선인 ‘문무대왕호’ 진수식을 지난 13일 전남 목포에서 가졌다. 경주시
경주시의 동해 바다를 수호하게 될 해양복합행정선 ‘문무대왕호’가 모습을 드러냈다.

경주시는 지난 13일 전남 목포에서 이병원 경제산업국장과 하상운 한국해사기술 감리, 송형호 문창조선 대표이사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무대왕호 진수식을 가졌다.


사업비 50억원(도비 10억포함)으로 지난해 11월부터 건조에 들어간 문무대왕호는 길이 33.5m, 폭 6.0m, 높이 2.8m로 83t급이며 최대 승선인원은 30명이다.

시가 이번에 건립한 문무대왕호는 선체가 가볍고 부식에 강한 고장력강판과 알루미늄을 함께 사용했으며, 동해안의 거센 파도에도 최대 21노트의 선속을 유지할 수 있도록 1959 마력의 고속디젤엔진을 주기관으로 사용했다.

또한 어구 및 어장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워터제트 추진방식도 채택했다.

문무대왕호가 본격적으로 취항하면 △안전조업지도 △재난구조 △해양오염 및 적조·고수온 예찰 △경주바다홍보 △해양역사문화탐방 등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지난 5월 기공식을 가진 문무대왕호는 시운전 및 검사 등을 거쳐 10월에 취항식을 갖고 업무에 본격 투입할 계획이다.

이병원 경제산업국장은 “문무대왕호는 동해 수산자원 보호와 어업 질서 확립을 수행하게 되며 경주 해양수산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