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성군 폭염 속 올해 첫 벼 수확

이창진 기자 cjlee@kyongbuk.co.kr 등록일 2018년08월15일 08시49분  
김주수 의성군수가 14일 첫벼 수확지인 안계면 키라라단지를 살펴보고 있다.
의성군은 14일 안계면 일원의 조생벼 생산단지 김동린씨 논에서 올해 첫 벼 베기를 실시했다.

이번에 수확하는 벼는 극조생종 품종인 키라라 397로 내냉성이 강하고 출수가 빨라 지난 4월 9일 모내기를 시작해 120여 일간 폭염과 가뭄에도 불구하고 첫 수확을 했다.

안계농협에 따르면 노동력 분산과 틈새시장을 겨냥한 햅쌀 생산을 위해 안계면 일원에 2ha의 키라라 단지를 조성해 수확한 벼 전량을 안계농협에서 햅쌀로 계약 판매할 예정이다.

키라라의 경우 일품에 비해 50% 정도 높은 가격에 판매될 것으로 예상되어 실질적인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며 내년에도 생산단지를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쌀 산업의 어려운 여건과 이상 고온 속에서도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한 지도에 힘써오고 있으며 틈새시장을 겨냥한 햅쌀 출하로 농가소득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진 기자

    • 이창진 기자
  • 청송·의성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