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경북, 6·13 지방선거 보전액 400억 달해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5일 18시09분  
지난 6·13 지방선거 이후 대구·경북 지역 후보자들이 받은 선거 보전액이 400억 원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대구·경북 선관위에 따르면 지방선거에 출마한 후보자 중 913명이 총 414억여 원의 선거비용 보전액을 받았다.

당선됐거나 유효투표 총수 15% 이상을 기록한 후보자는 100%, 유효투표 총수 10% 이상 15% 미만을 받은 후보자는 50%를 보전받는다.

대구 지역은 출마한 후보자 중 213명은 100%, 55명은 50%의 선거 비용을 받았다.

선거별 보전액을 살펴보면 △시장선거(2명) 18억여 원 △교육감선거(3명) 25억여 원 △구·군의장 선거(21명) 24억여 원 △지역구 시의원선거(71명) 23억여 원 △비례대표시의원선거(2개 정당) 2억여 원 △지역구구·군의원 선거(158명) 40억여 원 △비례대표구·군의원선거(11개 정당) 1억여 원으로 집계됐다.

경북은 총 645명이 선거 비용을 보전받았다. 이 중 543명이 선거비용을 100%, 102명이 50% 보전받았다.

선거비용 보전 현황에 따르면 △시·도지사선거(3명) 28억여 원 △교육감선거(4명) 47억여 원 △구·시·군의장 선거(59명) 53억여 원 △광역의회의원선거(119명) 37억여 원 △기초의회의원선거(436명) 101억여 원 △광역비례대표의원선거(3개 정당) 3억여 원 △기초비례대표의원선거(2개 정당) 4억여 원 등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보전액은 각 후보자가 제출한 선거비용 보전 내역을 서면심사와 현지실사를 통해 적법 여부를 진행했다”며 “선거비용 보전 이후에도 위법행위나 선거비용 축소·누락 등 불법 사항이 발견되면 금액 반환과 함께 엄중히 조치할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용 기자

    • 전재용 기자
  •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