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대우, 베트남 떤롱과 물량·품목 확대 MOU 체결

2020년까지 1000만t 체제 구축해 글로벌 트레이더 발돋움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5일 19시35분  
포스코대우 김영상사장과 베트남 최대곡물기업 떤롱사 쯔엉 시 바 회장(사진 오른쪽)가 지난 14일 곡물사업 확대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포스코대우가 베트남 최대 곡물 기업 떤롱(Tan Long)과 곡물사업 확대를 위한 사업협력 MOU를 체결하고, 글로벌 곡물 트레이더로의 도약에 나선다.

포스코대우(대표 김영상)는 지난 14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쯔엉 시 바(Truong Sy Ba) 떤롱 회장, 김영상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떤롱과 곡물 트레이딩 물량 및 품목 확대를 위한 사업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오는 2020년까지 베트남 사료 곡물 물량을 200만t 규모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이는 베트남 전체 사료 곡물 수입시장의 약 10%를 점유하는 규모다.

품목도 기존 옥수수에서 밀·대두박 등으로 넓혀나갈 예정이어서 시장 다양성 측면에서도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베트남산 쌀·돈육·가공육에 대한 수출 협력과 향후 배합사료 제조 및 유통, 미곡종합처리장(RPC·Rice Processing Complex)등 의 공동 투자 검토도 추진키로 했다.

떤롱사는 지난 2000년 설립된 베트남 최대의 곡물 유통 회사로, 올 6월 기준 베트남 곡물 수입 마켓 쉐어 1위(28%)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최근 곡물 유통·양돈 및 돈육 가공·유통으로 이어지는 사업의 수직계열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베트남산 단립종 쌀의 수출 확대를 통해 베트남 내 최고의 곡물 유통과 식량 사업의 강자로 성장해 왔다.

포스코대우는 지난 2016년 떤롱과의 첫 거래 이후 지금까지 120만t의 옥수수·밀·주정박 등 사료용 원료 곡물을 판매했으며, 기존 남미 위주의 원산지에서 흑해·북미·남아공 등으로 공급처를 다변화하고 있다.

쯔엉 시 바 회장은 “지난 2016년 첫 거래 이후 2년 만에 100만t 이상 거래를 성사하게 된 것은 상당히 고무적인 일이며, 포스코대우의 강한 글로벌 네트워크가 베트남에서도 통한 결과”라며 “포스코대우와 지속적으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상 사장도 “포스코대우는 향후 3~4년 내 1000만t을 취급하는 한국 최대 식량자원 기업을 목표로 농장-가공-물류 인프라에 이르는 식량 사업 벨류체인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며 “떤롱사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지속강화해 향후 아시아 및 중동 시장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대우는 현재 인도네시아 팜오일 사업·미얀마 미곡종합처리장·우크라이나 곡물 유통 법인 등을 운영 중이며, 최근 곡물 수출 터미널 등 인프라 확보를 추진하면서 조달체계를 완성해 가고 있다.

또 오는 2020년까지 곡물 1000만t 체제 구축으로 글로벌 곡물 트레이더로 발돋움한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워 놓았다.

즉 중장기 곡물사업 발전 전략에 따라 농산물을 직접 생산하는 농장형, 건조와 도정 등의 작업을 진행하는 가공형, 그리고 농산물 저장과 트레이딩 거점을 운영하는 유통형으로 구분해 단계별로 인프라를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 베트남 유력 곡물기업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사업범위를 수요분야까지 전방위로 확장하고 있으며, 상·하류의 균형 잡힌 안정적 곡물사업 Value Chain구축에 주력하기로 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