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엑스포공원, 불교 관광 메카로 '인기'

올해 대만 관광객 5000명 돌파···지난해 같은 기간 3배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6일 17시47분  
지난 15일 경주타워를 방문한 대만 관광객들이 신라문화역사관 내 서라벌 미니어처 앞에서 ‘경주 좋아요’를 외치고 있다. 경주문화엑스포
경주 보문단지에 위치한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이 대만 단체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16일 (재)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 따르면 올해 3월 26일 ‘경주엑스포공원 2018시즌 오픈’ 이후 이달 15일까지 4개월여 동안 경주엑스포공원을 찾은 대만 관광객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3배가 많은 5332명이 찾았다.

이처럼 지난 한 해 동안 경주엑스포공원을 방문한 대만관광객 4500여 명의 수치를 벌써 뛰어 넘은 것은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는 주요 인바운드 여행사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마케팅을 펼치면서 대만 관광객을 위한 특화된 서비스를 개발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됐다.

지난 15일 대만 단체관광객을 인솔해 온 정해연(44·서울) 가이드는 “대구공항으로 입국해서 울산, 경주, 부산, 대구를 여행하는 ‘한국 남부코스’가 대만 사람들에게 인기가 있다”며 “경주에서는 불국사~경주엑스포~양동마을~첨성대~천마총 코스를 선호한다”고 말했다.

타이베이에서 온 대학생 류우민(22·여) 씨는 “역사유적이 잘 보존된 경주가 아주 매력적이고 아름답다”며 “경주엑스포에서는 석굴암 HMD처럼 전통을 첨단기술로 체험할 수 있어 좋았다. 헌 하오!(좋아요)”라고 엄지를 내밀었다.

타오위안에서 아들, 손자와 함께 온 쳰슈펀(57·여) 씨는 “대만에는 불교인구가 가장 많다. 그래서인지 경주와 불국사가 아주 친숙하게 느껴졌다”며 “7세기 세계에게 가장 높은 목조 건축물이었다는 황룡사9층탑을 모티브로 한 경주타워도 아주 인상적이다. 인증사진을 많이 찍었다”고 웃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