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 말레이시아에 덜미…충격의 1-2 완패

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조1위 먹구름’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8일 00시04분  
17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1-2로 패한 대표팀 손흥민을 비롯한 선수들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2연패를 노리던 김학범호가 말레이시아에 덜미를 잡혔다. 후반전에 긴급하게 교체 투입된 손흥민(토트넘)도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전반에만 2골을 내주며 1-2로 무릎을 꿇었다.

이로써 1승1패(승점3)가 된 한국은 2연승을 따낸 말레이시아(승점 6)에 이어 E조 2위로 떨어졌다. 키르기스스탄과 바레인은 나란히 1무1패(승점1)로 3, 4위다.

한국은 오는 20일 키르기스스탄과 최종전을 통해 조별리그 최종 순위를 결정한다.

공격적 스리백 전술의 약점이 그대로 노출된 경기였다. 좌우 윙백의 수비 가담이 적은 상황에서 스리백이 상대 역습을 제대로 막아내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은 바레인과 1차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유럽파 공격수 황희찬(잘츠부르크)을 투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운 3-5-2 전술로 나섰다.

중앙 미드필더에는 이진현(포항)-김정민(리페링FC)이 2선 공격을 맡았고, 김건웅(울산)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선 가운데 좌우 윙백은 김진야(인천)와 이시영(성남)이 담당했다. 스리백은 1차전과 똑같은 황현수(서울)-김민재(전북)-조유민(수원FC)이 나섰다. 골키퍼는 송범근(전북)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1차전 대승으로 2차전 역시 화끈한 공세를 기대했지만 한국은 전반 5분 만에 어이없는 실수로 선제골을 헌납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상대 골키퍼의 골킥이 페널티지역 앞까지 날아와 크게 튀어 올랐고, 골키퍼 송범근이 뛰어나와 잡았지만 착지 과정에서 수비수 황현수와 엉키면서 넘어졌다.

송범근이 넘어지면서 볼을 놓치자 쇄도하던 말레이시아의 무함마드 사파위 라시드가 재빨리 볼을 낚아채 텅 빈 골대에 볼을 집어넣었다.

키르기스스탄과 1차전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경계대상 1호’로 꼽혔던 사파위 라시드는 2경기 연속골의 주인공이 됐다.

초반에 실점한 한국은 전반 10분 김건웅의 중거리포가 골대를 벗어났고, 전반 17분에는 황희찬이 오른쪽 측면에서 내준 패스를 황의조가 골대 정면에서 오른발로 슈팅을 했지만 크로스바를 살짝 넘었다.

한국은 말레이시아의 뒷공간을 노리는 패스를 계속 시도했지만 패스의 정확도가 떨어지면서 헛심을 뺐다.

전반 33분 김정민이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투입한 볼을 황희찬이 잡아 골대 정면에서 슈팅한 볼마저 골키퍼의 몸에 맞고 나가는 등 지독하게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오히려 한국은 전반 추가 시간 말레이시아에 두 번째 골을 내줬고, 득점의 주인공은 사파이 라시드였다.

한국 진영 오른쪽 측면으로 빠르게 돌파해 들어온 사파위 라시드는 황현수와 몸싸움을 이겨내고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반 박자 빠른 슈팅을 시도했다.

볼은 송범근의 손끝을 지나치고 한국의 왼쪽 포스트를 맞고 안으로 빨려 들어갔고, 곧바로 전반 종료를 알리는 주심의 휘슬이 울렸다.

후반 시작과 함께 김학범 감독은 김건웅을 빼고 황인범(아산무궁화)을 투입하며 중원의 패스를 강화했다.

한국은 후반 10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시도한 황희찬의 프리킥이 빗나가자 벤치에서 몸을 풀던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을 그라운드에 투입했다.

관중석에서는 한국 응원단과 인도네시아 축구팬들이 “손흥민! 손흥민!”을 연호하며 함성을 질렀다.

손흥민은 2선 공격수 자리에서 공격을 주도했지만 말레이시아가 전원 수비에 나오면서 좀처럼 득점에 다가가지 못했다.

말레이시아는 전원이 수비벽을 구축해 한국의 볼투입을 차단했고, 한국이 공세에 나서면 선수들이 차례로 그라운드에 누우면서 시간끌기에 나섰다.

한국은 후반 43분 이진현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의 추격골이 터졌지만 끝내 동점골 사냥에 실패하며 패배를 떠안았다.

◇ 17일 전적(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

말레이시아(2승) 2(2-0 0-1)1 한국(1승1패)

△ 득점= 무함마드 사파위 라시드(전5분·전46분·말레이시아) 황의조(후43분·한국)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