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 오르는 게 없다"···추석 물가 벌써 '들썩'

농축산물 피해 확산···과일·채소·닭 등 제수품 공급 차질

남현정 기자 nhj@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9일 20시18분  
지난 7월 이후 한 달 이상 35℃를 웃도는 폭염이 지속되면서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추석 명절 물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폭염으로 주요 농산물의 작황 부진과 가축 폐사 및 생육부진 등으로 인해 수급에 차질이 발생,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 폭염으로 인한 지역 농작물 피해 면적은 1236.7㏊로, 전국 농작물 피해 면적 2334.8㏊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것을 나타났다.

△ 과채류 생육부진으로 인한 출하랴 감소, 상품성 저하로 가격 급등 조짐세.

추석 차례상에 오르는 사과·포도 등 주요 과수농가의 피해가 가장 크다.

겨울철 동해로 인한 고사와 봄철 개화기 냉해·장마 이후 가뭄과 폭염 등 과수 성장을 막는 재해가 잇따르면서 많은 낙과 와 생육부진으로 인해 출하량 감소는 물론 품질저하 우려까지 보이고 있다.

실제 청송농기센터는 올해 햇사과 출하량이 전년보다 10% 감소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서경수 농촌지도사는 “초록사과(쓰가루) 출하가 시작됐지만 품질이 좋지 않다”며 “추석 물량인 홍로 역시 날씨 탓에 과수 생산량이 10% 가량 줄었으며, 타 지역에는 출하량이 30%가량 줄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고 밝혔다.

이어 “생육 부진으로 전년도 보다 제수용 대과 물량이 부족해 가격 역시 10~20%가량 높게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포도와 수박 등 여타 과채류도 일소피해(뜨거운 햇볕에 과일 표면이 검게 타는 현상)와 생육부진으로 10%가량 생산량이 줄어들면서 과일 가격이 이미 들썩이기 시작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 13일 기준 수박(8㎏) 도매가격이 2만7437원으로 10일(2만3359원)과 비교해 4078원이나 올랐다. 한 달 전 수박 가격은 1만5287원으로 평년 8월 중순 가격(1만6251원)과 비교해도 각각 68.8%, 79.5% 올라 1만 원 정도 차이가 난다. 사과(아오리/10kg)는 3만3394원으로 평년(2만4167원)보다 38.2% 상승했고, 지난달(2만7518원)보다 21.4% 높은 가격으로 거래됐다. 포도(캠벨/5kg)는 2만5273원으로 지난달(2만5697원)보다 1.6% 떨어졌지만, 평년(1만4307원)보다는 76.6%나 올랐다. 시금치(4kg)는 7만6500원으로 한 달 전 2만2310원에서 무려 3.4배나 올랐으며, 평년 가격인 3만1306원과 비교해서 2배 이상 뛰었다. 양배추도 1포기당 5679원으로 한 달 전 1810원에 대비해 3.1배나 뛰었으며, 평년 가격인 2422원에 비해서도 2.3배나 올랐다.

고온과 가뭄으로 후기 수확량이 감소한 건고추(화건/600g) 도매가격은 이날 1만2100원으로 평년 7222원보다 67.5% 나 급등했다.

제수용품은 아니지만 여름철 주요 과일인 복숭아 역시 출하량이 10% 이상 줄어든 데다 생육부진으로 인한 상품성이 저하됐지만 가격은 백도(4.5㎏ 기준)가 2만1921원으로 평년 가격인 1만6045원보다 36.6%나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햇볕에 약한 엽채류의 경우 폭염 피해가 확대되면서 상추 등 가격이 급등세 조짐을 보이고 있다.

△가축 폭염 폐사 및 생육부진으로 축산물 가격도 들썩.

무더위를 견디지 못하고 폐사한 가축이 급증하면서 축산물 가격도 심상치 않다.

경북도가 지난 17일까지 집계한 도내 가축 폐사 피해는 닭 60만702마리 등 모두 60만7090마리에 이른다.

이로 인해 올해들어 안정세를 이어가던 닭값이 8월 들어 육계 가격이 1㎏당 5000원을 훌쩍 넘어섰다.

축산유통종합정보센터에 따르면 지난 14일 기준 육계(중품) 1㎏당 소비자 가격이 5192원으로 한 달 전인 지난 7월 13일(4793원)보다 399원(8.3%)이나 올랐다.

올 들어 닭 소비자 가격이 5000원대를 넘긴 것은 지난 1일이 처음이다. 닭은 지난해부터 생산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가격 안정세가 이어졌지만 올 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폐사가 급증하면서 예상하지 못한 가격 오름세가 나타나고 있다는 게 유통업계의 설명이다.

이처럼 물가가 치솟자 당장의 먹거리는 물론 추석 제수 부담이 커질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주부 박모(62)씨는 “생활물가가 계속 오르고 있는 상황에서 명절을 앞두고 과일값까지 치솟는다니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현정 기자

    • 남현정 기자
  • 유통, 금융, 농축수협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