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대, 고비사막마라톤대회 마지막 완주자···마음씨는 ‘1등’

문헌정보학과 2학년 김태환군
기부 프로젝트 후원금 256만원, '청소년회복센터' 기부 공약 완수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0일 16시25분  
대구대 문헌정보학과 김태환 학생이 고비사막마라톤대회에 참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대구대.
세계 4대 극한 마라톤대회 중 하나인 ‘고비사막마라톤대회’에 참가했던 대구대(총장 김상호) 문헌정보학과 2학년 김태환 학생이 기부 공약을 실천하며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달 29일부터 8월 4일까지 몽골 고비사막에서 진행된 이 대회는 사하라 사막 마라톤, 아타카마 사막 마라톤, 남극 마라톤 등과 함께 세대 4대 극한마라톤으로 꼽힌다. 이번 대회는 세계 각지에서 232명이 참가했다.

이 대회 참가자들은 사막과 산악 지대, 초원, 강으로 구성된 험난한 코스에서 6박 7일간 250km에 달하는 거리를 식량, 침낭, 장비 등을 넣은 10kg이 넘는 배낭을 메고 하루 9ℓ의 물만 제공되는 극한의 조건에서 달려야 한다.

고비사막마라톤에 도전장을 던진 김태환 학생은 대회 둘째 날부터 악화된 다리 인대 염증과 풀독, 모기 등으로 부어오른 다리를 이끌고 대회 마지막 날 완주자 216명 중 마지막 주자로 결승선을 통과 완주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태환 학생은 “마지막 주자로 결승선을 통과할 때 참가자와 대회 관계자들이 큰 환호와 응원을 보내줘서 오히려 쑥스러웠다”면서 “극한 마라톤대회 참가 프로젝트로 모금한 후원금(목표액 250만 원)을 사법형 그룹홈인 ‘청소년회복센터’에 기부한다는 공약을 완수할 수 있어서 더욱 기뻤다”고 말했다.

청소년회복센터는 소년법상 1호 처분(감호 위탁)을 받은 청소년들을 법원에서 위탁받아 보호·양육하는 사법형 그룹홈(대안가정)이다.
대구대 문헌정보학과 김태환 학생이 고비사막마라톤대회를 완주한 후 기념메달을 수여받고 있다.대구대.
김태환 학생의 기부 프로젝트에 68명의 후원자가 뜻을 모아 총 256만 원의 후원금이 모였다. 이중 후원자에게 제공할 보상물품(리워드) 구입비용을 제외한 200여만 원의 기부금을 청소년회복센터에 전달할 예정이다. 그는 도서출판그룹인 민음사와 공동으로 청소년회복센터에 도서를 기부하는 프로젝트도 함께 진행 중이다.

김태환 학생이 청소년회복센터 후원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어릴 적 겪었던 시련과 무관치 않다. 부친의 사업 파산으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었으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초등학교 3학년 때 ‘골종양’ 판정을 받고 건강이 악화돼 학교를 다닐 수 없었다.

여러 가지 사건으로 청소년 시절 삶에 대한 원망과 분노가 컸으나 어머니의 응원을 통해 마음을 다잡고 초·중학교 검정고시를 거쳐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지난 2013년 대구대에 입학했다. 평소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던 중 청소년회복센터를 알게돼 후원을 결심하게 됐다.

김태환 학생은 “이번 고비사막마라톤 완주가 제 삶에 있어 어떤 것과도 비교할 수 없는 성취감과 자신감을 준 것처럼, 지금 어려운 시기에 있는 많은 청소년들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앞으로 나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