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산대, 中 유학생 천지아리 9년만에 韓 문학박사학위 취득

산둥성 루동대 전임교수로 임용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0일 16시42분  
지난 17일 열린 울산대 후기 졸업식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조국의 대학교수가 된 천지아리 씨.
“한국어 교사가 꿈이었는데, 조국으로 돌아가 대학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꿈을 이루게 돼 너무도 기쁩니다”

울산대학교 문학박사 학위를 받은 중국 유학생 천지아리(陳佳莉·여·32·사진) 씨가 지난 17일 울산대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졸업생을 대표해 답사했다.

그는 한류로 한국어에 눈 뜨고, 한국어를 가르치는 교사에의 꿈을 조국의 대학교수가 돼 이룬 것으로 주목을 끌었다.

천 씨는 지난 2009년 울산대 일반대학원 한국어학과에 입학해 9년 만에 박사학위를 받고서 중국 산둥성 루동대학 전임교수로 임용돼 오는 27일부터 조국의 대학 강단에 서게 된다.

천 씨가 한국에 관심을 가진 것은 고3 때인 2003년으로 MBC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드라마 ‘이브의 모든 것’을 시청하면서 장동건, 채림 등 배우들의 한국어 발음이 매우 아름답게 느꼈던 것.

천 씨는 한국어를 배워야겠다는 일념으로 한국어 학과가 개설된 산둥성까지 자신의 집인 중국 푸젠성 장저우에서는 비행기로 3시간 떨어진 거리였지만, 산둥성 제남대학 한국어학과에 입학했다.

제남대학에서 울산대 출신 한국어강사를 만난 것이 한국 유학을 결심한 계기가 됐다.

천 씨는 박사과정 동안 KCI(한국학술지인용색인)급 논문 4편을 발표했고, 울산대 교수와 함께 ‘중국인을 위한 키워드로 보는 한국문화 16강’(2015, 역락)도 출판했다.

이 같은 실력으로 천 씨는 울산대에 유학 오는 외국인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한국어 문법’ 강좌를 맡기도 했다.

천 씨의 박사학위 논문은 ‘~고 싶다, ~어 놓다’ 등 보조용언의 문법적 특징을 연구한 ‘한국어 보조용언 연구’이다.

“한국어는 문법도 어렵지만 받침이 거의 없는 중국어와는 달리, 받침 있는 단어들이 많아 발음하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그 때마다 예문에 대한 조언을 많이 들으면서 보완했습니다. 또 지도교수님을 비롯한 학과 은사님들과 동료 학우, 중국 손님 방문 때 뵌 오연천 총장님의 격려가 유학생활의 어려움을 이겨나가는 힘이 되었습니다”

무남독녀인 천 씨의 졸업식에는 아버지(65) 어머니(58)가 직접 참석해 졸업을 축하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