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고용상황 개선에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하라" 지시

수보회의 주재···靑·政 완벽한 팀워크 발휘 적극적 재정정책 펼쳐야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0일 20시34분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종석 비서실장, 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최근 고용상황 악화와 관련해 “결과에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통해 “정책에서 무엇보다 두려워해야 할 것은 난관보다 국민의 신뢰를 잃는 것”이라며 “청와대와 정부의 경제팀 모두가 완벽한 팀웍으로 어려운 고용상황에 정부가 최선을 다한다는 믿음을 주고 결과에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 앞서 모두 발언을 통해 “고용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오히려 악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마음이 매우 무겁다” 며 “정부는 고용위기 해소를 위해 좋은 일자리 늘리기를 국정의 중심에 놓고 재정과 정책을 운영해 왔지만 결과를 놓고 보면 충분하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용상황이 좋아지는 분야와 연령대가 있는가 반면, 고용상황이 계속 악화되는 분야와 연령대가 있다”고 지적하며 “인구와 산업구조 조정, 자동화와 온라인쇼핑과 같은 금방 해결하기 어려운 구조적 요인도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올해와 내년도 세수전망이 좋은 만큼 정부는 늘어나는 세수를 충분히 활용해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펼쳐주길 바란다”며“이와 함께 민간분야의 투자와 고용 확대를 위한 규제혁신과 공정경제 강화에도 더욱 속도를 내고 국회의 협력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해 “남과 북은 더 담대하게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정기적인 상봉행사는 물론 전면적 생사확인, 화상상봉, 상시상봉, 서신교환, 고향방문 등 상봉 확대방안을 실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70년 넘게 생사조차 모르고 살던 부모와 딸, 아들, 또 자매와 형제 등 170여 가족이 다시 만날 수 있게 됐다”며 “통일부 등 관계기관에 응급진료체계 등 상봉행사가 안전하게 치러지도록 각별하게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산가족 상봉을 더욱 확대하고 속도를 내는 것은 남과 북이 해야 하는 인도적 사업 중에서도 가장 최우선적인 사항”이라며 “오래전 남북 합의로 건설된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를 건설취지대로 상시 운영하고 상시 상봉의 장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폭염에 대한 근본 대책을 마련하고 19호 태풍 ‘솔릭’(SOULIK)에 대한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기록적인 폭염이 남긴 생채기가 우리 경제와 삶 곳 곳에 남아있다”며 “각 부처에서는 이번 폭염으로 생긴 여러 분야의 어려움을 지원하는 한편, 올해와 같은 폭염이 빈번하게 되풀이될 수 있다는 전제하에 상시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 “이번주 한반도에 상륙할 가능성이 있는 태풍 ‘솔릭’에 대해서도 폭우나 강풍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범정부적인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