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시, 일자리 창출·신성장동력 중점 추진

제2회 추경예산 2조 437억 편성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1일 19시44분  
포항시는 21일 일자리창출을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고, 4차 산업혁명과 북방경제협력 강화를 통한 신성장 동력 구축,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그린웨이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2조 437억원 규모의 제2회 추경예산(안)을 편성, 포항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2회 추경예산(안)은 정부추경에 따른 지방교부세 증가분과 국도비보조금을 추가재원으로 일반회계는 1회 추경예산보다 907억원(5.6%) 증가한 1조 7177억원, 특별회계는 1회 추경예산보다 57억원(1.8%) 증가한 3260억원으로 편성했다.

주요 편성내역을 살펴보면, 지속가능한 청년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중소기업 청년일자리 지원사업 2억원, 사회적경제 청년일자리 지원사업에 3억원, 청년창업 LAB구축·운영을 위해 14.5억원 등 65억원의 일자리예산을 편성했다.

도시환경의 획기적 변화를 위해 포항시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그린웨이의 완성을 위해 중앙동 일원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에 40억원, 송도구항·신흥동 일원 도시재생뉴딜 활성화 계획 수립에 4억원, 포항공항완충지역 공원화사업 6억, 철길숲 보완에 3억원, 친환경 교통체계개편 전기버스 구입 56억, 죽도시장 공영주차장 조성 91억원, 하수관로 정비 및 고도화사업에 7억 등 180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또한, 철강산업을 뛰어넘는 4차 산업혁명 기반조성을 위해 고품질강관 산업육성 통합지원시스템구축 11억,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12억, 첨단기술사업화센터 구축사업 12억 등 R&D사업에 대한 투자도 계속된다.

북방경제협력 강화를 통한 환동해 경제수도로의 도약을 위해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6억, 포항영일만항 컨테이너 화물 유치지원 10억, 영일만3 일반산업단지 기반시설 조성공사 4억 등 도시의 지속성장 동력 확보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시민의 삶 곳곳에 스며드는 주민밀착형 복지강화를 위해 아이돌봄지원 3.5억원, 누리과정 본인부담금 지원 3억, 장애인 활동보조서비스 지원 4억, 경로당 공기청정기 보급 14억원 등 32억원의 복지예산 편성에도 공을 들였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한 차원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청년 중심의 질 좋은 일자리, 철강산업에 부가가치를 더하는 4차 산업혁명, 환동해 경제수도로 도약하기 위한 북방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며, “이번 2회 추경예산이 규모는 크지 않지만 민선7기 새롭게 도약하는 포항시정의 밀알이 될 수 있도록 세심한 관심을 기울였으며, 의회의 의결을 받으면 지역경제회복과 도시환경의 역동적 변화를 위해 포항시 전 공무원들과 함께 모든 힘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추경예산(안)은 오는 28일부터 열리는 제253회 포항시의회 임시회의 심의를 거쳐 오는 9월 6일 최종 확정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