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과거 잘못과 단절해야"···안보지원사 창설계획 보고 받아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1일 20시29분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남영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안보지원사) 창설준비단장으로부터 처음으로 안보지원사 창설 추진계획을 보고받았다.

이날 보고에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이상철 안보실 1차장, 조국 민정수석 등이 배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안보지원사는 전신인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의 잘못된 점들과는 단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당일 오후 안보지원사 창설 추진계획을 남 단장으로부터 보고받았다”며 “대통령이 남 단장에게 보고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남 단장은 지난 3일 이석구 기무사령관 후임으로 임명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남 단장에게 “과거와 역사적으로 단절된 새로운 군사안보지원사령부를 만들라”며 민간인 사찰이나 정치·선거 개입 등의 범죄에 대해서는 군 형법에 의거해 처벌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국무회의에서 “앞으로 어떤 이유에서도 안보지원사가 정치적으로 악용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점을 국민께 약속드린다”고 말했었다.

문 대통령은 또 남 단장에게 안보지원사의 정원이 축소됨에 따라 불가피하게 원대 복귀하는 기무부대원에 대해서는 고충상담 등을 통해 숙소 및 보직 등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내달 1일로 예정된 안보지원사 창설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남 단장을 비롯한 창설준비단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이에 남 단장은 “과거 기무사의 잘못에 대한 뼈저린 반성을 통해 오직 국민과 국가안보만 수호하고 국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로 거듭나 다시는 국민을 배신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