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그룹, 인도네시아에 지진 피해 복구 성금 전달

1억 4000만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1일 21시01분  
지난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적십자사 대회의실에서 김지용 포스코 인도네시아 대표법인장(사진 중앙에서 왼쪽)이 기난자르 카르타사스미타 인도네시아 적십자 총재대행(사진 중앙에서 오른쪽)에게 지진 피해 성금 18억 루피아(약 1억 4천만원)를 전달하고 있다.
포스코그룹이 인도네시아에 1억4000만원의 지진 피해 복구 성금을 전달했다.

포스코1%나눔재단과 포스코대우는 지난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각각 1억 1000만원과 3000만원의 성금을 인도네시아 적십자사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지용 포스코 인도네시아 대표법인장과 오정우 포스코대우 자카르타지사 부장은 기난자르 카르타사스미타 인도네시아 적십자 총재대행을 방문해 성금을 전달하고, 조속한 피해복구가 이뤄지기를 기원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 5일 롬복섬에서 발생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480여 명이 사망한데 이어 19일 규모 6.9의 지진이 발생해 추가 사상자가 나오는 등 지진 피해로 인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날 전달된 성금은 지진 피해자들을 위한 생수·수건·의약품 등 긴급 구호품 구매와 지진 피해 복구에 사용될 예정이다.

포스코그룹은 지난 2005년 인도네시아 쓰나미 피해 복구를 위해 3억원을 기탁한 이래 각종 재해 발생 시 구호성금이나 구호키트를 지원해 왔다.

또 2014년에는 한국국제협력재단(KOICA)과 함께 인도네시아 현지 포스코제철소내 환경정화 활동을 하는 사회적 기업 PT.KPSE를 설립해 인도네시아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13년 설립된 포스코1%나눔재단은 포스코그룹사 및 협력사 임직원들이 매월 급여의 1%를 기부해 운영되는 공익재단으로 포스코 해외투자지역 개발도상국에 주택이나 다리 등을 만들어 기부하는 스틸 빌리지 사업과 임직원 봉사활동 지원 등을 펼쳐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