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북부署, 1년새 3건 음주운전 사고···근무기강 해이 '도마위'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1일 21시01분  
포항북부경찰서 경찰관들이 최근 1년여 사이에 3건의 음주운전사고를 잇따라 내 근무기강 해이가 도마에 올랐다.

21일 포항북부경찰서에 따르면 A경위는 지난 16일 오전 3시45분께 술을 마신 상태에서 운전하다 북구 흥해읍 남송교차로 인근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냈다.

그는 사고를 목격한 시민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으며, 사고 당시 혈중알콜농도는 면허정지 수치인 0.067%로 확인됐다.

A경위는 현재 대기발령 상태로, 경찰은 징계위원회 절차를 밞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해 8월에도 북부서 소속 B경장이 혈중알콜농도 0.08% 상태에서 북구 양덕동 영일만대로에서 운전을 한 후 갓길에 차를 세워두고 잠이 들었다가 경찰에 적발되기도 했다.

또 지난해 7월에는 북부서 C경사가 혈중알콜농도 0.109% 만취상태에서 양덕동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술을 마신 채 자신의 차량을 몰고 나오다 주차된 남편 차량을 들이받고 더 운전하다 주민 신고로 경찰에 붙잡힌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음주운전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직원들을 대상으로 교육과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석호 기자

    • 손석호 기자
  •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