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동병원, 러시아 해외의료 개척 성과 '대박'

야쿠츠크 의료관광단 30명 유치···7박 8일 간 치료·투어 진행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2일 17시08분  
18일 안동병원을 방문한 러시아 의료관광단이 진료를 받고 있다.
안동병원이 러시아 해외의료 개척에 성과를 올리고 있다.

러시아 야쿠츠크 지역 30명 의료관광단이 검진과 치료를 위해 22일 안동을 찾았다.

야쿠츠크는 지구상에서 가장 추운 마을인 시베리아에 위치한 러시아 연방 사하공화국의 수도이다.

안동병원은 올해 7월24일 러시아를 방문해 야쿠츠크 지역에 ‘메디시티 안동병원’ 현지 사무소를 열고, 러시아 사하공화국 제3병원과 사하공화국 안과병원과 국제협력의료기관 협약을 체결했다.

‘메디시티 안동병원’은 유방암 진단환자의 치료를 의뢰해 7월31일 2명의 환자가 안동병원 유방외과에서 수술치료를 받고 8월17일 퇴원했다.

18일에는 식도암, 유방암 환자를 비롯한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7명이 방문해 정밀진단과 입원치료를 받고 있으며 22일에는 30명의 해외의료관광객이 병원에 체크인 하고 23일부터 건강검진과 정밀검사를 시행한다.

이번 의료관광객의 평균나이는 52세로 20대부터 70대까지 골고루 분포돼 있으며, 안동병원은 7박8일 동안 치료와 건강검진 그리고 경북지역 명소를 여행하는 투어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정밀검사를 시행해 치료가 필요한 환자는 입원 치료하고 건강검진 고객은 병원 게스트하우스와 리셉션 홀에서 편하게 휴식도 취할 수 있도록 했다.

경북 투어는 황포돗배를 타고 안동 월령교, 호반나들이길 달빛 산책을 체험하고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봉정사를 방문과 도예체험, 도자기 핸드페인팅, 영덕 풍력발전단지, 고래불 해수욕장 수상레저, 청송 휴양리조트, 경북도청과 하회마을을 투어하며 경북의 맛, 먹거리 체험도 함께 진행한다.

이번 건강검진 진료를 받고 있는 루킨이반(LUKIN IVAN·65)씨는“ 한국에서 건강검진을 받고 평소 고생하던 대장질환, 신장질환, 내분비질환, 비뇨기질환 치료도 함께 할 계획”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티모프 바실레(TIMOFEEV VASILII”·55)씨는 “신경마비증상과 대장질환을 한국에서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까지 하겠다는 희망을 가지고 참여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