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위군보건소, 취약계층 무료 결핵 엑스선 이동검진

"2주간 기침 계속하면 검진 받아보세요"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2일 19시10분  
▲ 군위군보건소는 결핵 조기발견 조기퇴치를 통한 군민건강 증진에 이바지하기 위해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1일 대한 결핵 협회 대구ㆍ경북지부와 연계해 무료 결핵 엑스선 이동검진을 했다.
군위군보건소는 결핵 조기발견 조기퇴치를 통한 군민건강 증진에 이바지하기 위해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1일 대한 결핵 협회 대구·경북지부와 연계해 무료 결핵 엑스선 이동검진을 했다.

검진은 대율 보건진료소, 부계 보건지소, 산성 보건지소에서 보건의료 사각지대 주민들을 대상으로 무료 흉부 엑스선 검사를 하고 검진결과 유소견자는 보건소에 방문해 추가로 객담검사를 실시한다.

결핵으로 진단된 환자는 군위보건소나 병·의원과 연계해 정기적인 검진 및 복약관리, 접촉자 검진(가족과 밀접접촉자) 등 결핵 완치를 위한 체계적인 관리가 이루어진다.

또한, 군위군보건소는 결핵 퇴치를 위해 경로당 어르신과 학생을 대상으로 결핵 예방홍보 및 교육, 집단 생활시설의 중·고등학생 흉부 엑스선 검진, 어린이집 또는 의료기관 종사자 결핵 혈액검진을 했으며, 지난해에는 연계 보건진료소, 의흥 보건지소, 우보 보건지소 등에서 총 138명이 무료 결핵 엑스선 이동검진을 받았다.

이옥희 감염병 관리담당은 “2주간 지속하는 기침, 가슴 통증, 체중감소 등의 증상이 있을시 가까운 보건소나 병원에 가서 결핵 검진을 받아 보는 것이 좋다”면서“앞으로도 결핵 검진사업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